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0683 0032019091755040683 02 0201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불교시민단체, 자승 전 총무원장 횡령 혐의 고발(종합)

글자크기

조계종 측 "일방적인 주장 불과…법적 책임 물을 것" 반박

연합뉴스

'횡령 혐의로 자승 전 총무원장 고발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서 정의평화불교연대 관계자들이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들은 횡령 혐의로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이날 검찰에 제출했다. 2019.9.17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불교 관련 시민단체들이 2013년도 대한불교조계종의 기념 달력 제작·판매과정에서 횡령 의혹 등이 있다며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과 조계종출판사 김모 전 대표를 17일 검찰에 고발했다.

정의평화불교연대와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이날 자승 전 원장과 김 전 대표에 대해 형법상 사기와 업무상 횡령,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가 낸 고발장과 보도자료에 따르면 조계종 산하기관인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2012년 또 다른 종단 산하기관인 조계종출판사에 '2013년도 VIP 고급달력' 2천부 제작을 맡기며 1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조계종출판사는 문화사업단에 약 500부만 납품하고, 나머지 약 1천500부는 자승 전 원장이 사용하겠다며 넘기지 않았다.

대신 김 전 대표는 이들 달력을 각 사찰에 팔면서 대금을 개인 통장을 통해 받는 수법으로 횡령한 혐의가 있다고 이들 단체는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의 모든 예산은 전액 국고 지원금으로 운영된다"며 "검찰은 종교계의 국고 횡령 등 부정비리 부패사건에 대해 성역 없이 수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 사업 지주회사인 ㈜도반HC는 입장 자료를 내 "2013년도 VIP용 달력 제작은 당시 문화사업단과 조계종출판사 간 정상적인 계약을 통해 2천부가 제작돼 문화사업단으로 납품됐다"며 "그 외 고발자들이 주장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 회사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금번 검찰 고발과 기자회견을 통한 언론공표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