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2222 0032019091755042222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스코틀랜드, 세계 최초로 생리용품 무상지급 추진

글자크기

현재는 학교서 무료 지급…공공기관 의무화하는 법안 상정

연합뉴스

런던에서 열린 생리 빈곤 해결 촉구 시위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스코틀랜드가 세계 최초로 여성에게 생리용품을 무료로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일간 더타임스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현재 스코틀랜드 하원에는 노동당 모니카 레넌 의원이 제출한 '생리용품 법안'(Period Products Bill)이 제출돼 있다.

이 법안은 모든 공공기관이 여성에게 생리용품을 무료로 지급한 뒤 추후 정부가 각 기관에 비용을 보전해주는 방안을 담고 있다.

법안은 공공협의 과정을 거친 뒤 지방자치단체와 하원 지역사회위원회 등에서 토론에 부쳐질 예정이다.

앞서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520만 파운드(약 80억원)를 투입해 지난해 9월부터 학교와 대학 등에서 무료로 생리용품을 나눠주는 방안을 실시하고 있다.

2년 전 스코틀랜드 북동부 애버딘에서 시범적으로 도입된 뒤 지난해부터 모든 학교로 확대됐다.

법안은 이를 다시 모든 공공기관에 도입해 여성들의 접근성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조사에 따르면 여학생 4명 중 1명은 학교 교실에서 필요한 생리물품에 접근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여성 5명 중 1명은 '생리 빈곤'(period poverty)으로 인해 천이나 낡은 옷, 신문 등으로 생리대를 대신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원 지역사회위원회 위원장인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의 제임스 도난 의원은 "누구도 경제적 여유가 없거나 접근이 어려워 생리용품이 없어서는 안 된다"면서 "현재 학교와 대학 등에서 무료 생리용품을 공급하고 있지만 이것으로 충분한지, 아니면 법적으로 이를 의무화해야 할지 등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생리 빈곤'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단체인 '온 더 볼'(On The Ball)은 전날 100번째 축구 구단이 경기 당일 생리용품을 무료로 지급하는 계획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이 계획에는 리버풀, 웨스트햄 등 유명 축구 구단이 참여하고 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