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2528 0352019091755042528 02 0201001 6.0.15-RELEASE 35 한겨레 0 related

조국 딸 소환 이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조사… 입시 의혹 수사도 속도

글자크기
조 장관 딸 전격 조사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경위 조사

“실제 고려대 입시 제출” 진술 나와

서울대 인턴의혹도 조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여부

조 장관 확인서 개입 여부 수사

조국 부인 공소장 국회 제출

“2012년 성명 불상자와 공모

딸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 적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을 소환 조사한 검찰이 17일에는 ‘허위 인턴 확인서’ 의혹과 관련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사모펀드 의혹과 더불어 조 장관 일가의 양대 의혹으로 꼽히는 자녀 부정입시 의혹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표창장 위조 혐의로 기소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소환도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 장관 일가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를 불러 조 장관 딸 조아무개씨의 인턴 과정과 인턴 확인서 발급 경위를 조사했다. 조씨는 한영외고 3학년이던 2009년 5월 조 장관이 교수로 있던 서울대 법대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하고 확인서를 받았다. 조씨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의 책임저자인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 장아무개(28)씨도 같은 확인서를 받았다. 장씨는 검찰 조사에서 자신은 인턴을 한 적이 없고 확인서도 조씨가 받아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의 인턴 경력은 고교 생활기록부에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씨가 실제 인턴을 했는지, 인턴 확인서가 공식적으로 발급된 것인지, 아니라면 발급되는 과정에 조 장관이 개입했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 조 장관은 인사청문회 등에서 “딸과 딸이 속한 동아리 학생들이 실제 인턴을 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전날 조 장관 딸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의학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경위와 허위·과장 인턴십 활동 의혹 등을 조사했다. 조 장관 직계가족 중 첫 소환 사례다. 조씨는 2007년 한영외고 재학 중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을 한 뒤 영어로 쓰인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인턴 경력은 고려대 입학 전형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적었다.

조 장관은 그동안 이 논문이 대학에 제출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지만, 검찰은 고려대에서 압수한 증빙자료 제출 목록을 통해 논문이 학교에 제출된 것을 확인했다. 검찰 조사를 받은 한 고려대 교수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증빙제출 목록에 ‘단국대 의과학 인턴 관련 논문’이라고 적혀 있어 논문이 실제 제출된 것으로 봐야 한다. 검찰 조사에서 ‘입학사정관이 채점할 때 논문이 눈에 띄었을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조 장관 딸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3일만 출근하고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은 의혹 등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이날 사모펀드 관련 의혹의 핵심인물로, 국외 도피했던 우아무개 전 더블유에프엠(WFM)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우 전 대표는 조 장관 5촌조카와 함께 사모펀드 운용사를 실질 운용하면서 코스닥 상장사인 더블유에프엠을 무자본으로 인수하고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조 장관 인사청문회가 열린 지난 6일 밤 검찰이 법원에 접수한 정 교수의 공소장이 이날 국회에 제출됐다. 법무부가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정 교수 공소장을 보면, 검찰은 2011~2015년 동양대 어학교육원장을 맡은 정 교수가 2012년 성명 불상자 등과 공모해 딸이 외부활동을 주요 평가 요소로 보는 특별전형으로 국내외 대학원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총장 명의 표창장 1장을 위조했다고 밝혔다. 공소장은 2쪽이지만, 공소사실은 3분의 2쪽가량으로 간단했다. 공소장 제출이 보통의 경우보다 늦어진 경위에 대한 논란도 일었다. 대검이 지난 11일 법무부에 공소장을 보낸 뒤 6일 만인 17일에야 국회에 전달됐기 때문이다. 야당은 ‘조 장관이 공소장 제출을 승인하지 않은 것 아니냐’고 반발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12~15일은 추석 연휴였고 16일에는 결재 간부가 외부 일정이 있어 처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최우리 김미나 기자 ecowoori@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