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3087 0432019091755043087 01 0101001 6.0.13-RELEASE 43 SBS 0 related

국회에 온 조국에 엇갈린 반응…덕담 vs 견제 vs 사퇴

글자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조국 장관이 오늘(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서 각 당의 지도부를 만났습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는데 각 당마다 반응이 다 달랐습니다. 조국 장관을 앞에 두고 사퇴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습니다.

이 소식은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임명 뒤 처음으로 국회를 찾은 조국 장관, 만남을 거부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빼고 민주·정의·대안정치연대 지도부를 차례로 만났는데 한결같이 고개를 숙였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많은 심려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한번 드리고 보다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조 장관을 맞이한 반응은 제각각입니다.

민주당은 검찰개혁의 적임자임을 보증하겠다는 덕담을 건넸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시대의 과제인 검찰개혁, 사법개혁. 가장 잘 해낼 수 있는 적임자는 조국이었다, 저도 이렇게 신용 보증을 합니다.]

선거법과 조 장관 임명을 맞바꾼 거 아니냐는 당 안팎 논란에 시달렸던 정의당, 미묘한 견제의 메시지입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개혁에 장애가 되실 때에는 가차 없이 비판할 것이다. 개혁을 위해서 과감한 자기 결단을 요구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있을 것 같습니다.]

대안정치연대는 면전에서 사퇴 얘기를 꺼냈습니다.

[유성엽/대안정치연대 대표 : 그 자리 앉아 있는 것 자체가 (국회 개혁 법안 처리 과정에서도) 별로 좋은 역할이 아닐 것 같아요.]

[조국/법무부 장관 : 말씀 잘 알겠습니다. 깊이 새기겠습니다.]

[유성엽/대안정치연대 대표 : (자리를) 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냐, 이것이 많은 국민들의 의견인데 한번 깊게 생각해주시는 것이….]

이동할 때마다 쏟아진 기자들 질문에는 입을 굳게 닫았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 (따님 논문 (고려대 입시 때) 냈다는 기록이 발견됐다는데 그것에 대해서도 전혀 하실 말씀 없으신 건가요.) …….]

최근 논란을 빚은 피의사실 공표 제한을 골자로 한 법무부의 공보준칙 개정안과 관련해 민주당과 조 장관은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 보고 새 준칙 적용 시기를 조절하는데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박정삼)

▶ '조국 파면' 한국당 릴레이 삭발식…與 "무책임한 작태"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마부작침] 대한민국 음주살인 보고서
▶ [기사 모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 수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