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0333 0012019091855050333 01 0108001 6.0.15-RELEASE 1 경향신문 0 related

북 매체, ‘집단탈북 종업원’ 송환 요구…남북관계 악재되나

글자크기
경향신문

2016년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들이 탈북해 입국하는 모습. 통일부 제공


북한이 2016년 중국 북한식당에서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이 실제로는 납치된 것으로 한국 국가인권위원회 조사에서 확인됐다며 이들의 송환을 요구했다.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이 가뜩이나 경색된 남북관계의 또다른 악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18일 자신을 “2016년 4월 남조선의 정보원 깡패들에게 집단납치되어 끌려간 리지예의 어머니”라고 밝힌 지춘애씨의 글을 게재했다.

지씨는 이 사건을 다룬 인권위 조사를 언급하며 “우리 딸들이 본인들의 의사가 아니라 위협과 강요에 의해 남조선에 끌려갔다는 것을 사실상 시인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끓어오르는 격분과 함께 우리 딸 지예가 이제는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다는 희망으로 나는 요즘 밤잠도 못 자고 있다”고 말했다.

지씨는 “남조선 당국이 집단납치행위를 시인한 이상 우리 딸들을 하루빨리 부모들의 품, 조국의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제는 남조선당국이 ‘정착’이요, ‘신변안전’이요 하는 부당한 구실을 내대며 우리 딸들을 남조선에 붙잡아둘 아무런 이유도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권위는 2016년 4월 중국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북한 종업원 12명이 지배인과 함께 한국으로 탈북한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지난 9일 진정인에 통지했다. 인권위는 탈북 과정에 한국 정부의 위법·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주장을 기각하면서도 일부 종업원이 지배인의 회유와 겁박에 입국을 결정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해외 법률가들로 구성된 조사단은 지난 4일 발표한 방북 조사 결과 중간보고서에서 “12명의 여성 종업원은 기만에 의해 한국으로 강제이송 됐다”며 이 사건을 ‘납치 및 인권침해’로 규정했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