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0346 1082019091855050346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웰컴2라이프' 정지훈, 신재하에 의한 납치→죽음의 위기 [엑's 리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웰컴2라이프' 정지훈이 위기에 처했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웰컴2라이프’에서 구동택(곽시양 분)은 요양병원에 수사를 나갔고, 간호사에게 지양희(최우리)의 치료비 출처를 물었다. 간호사는 곤란해 했고, 구동택은 병원에 걸린 장도식(손병호), 윤필우(신재하)의 후원 사진을 발견했다. 이후 특수본은 지양희가 백금과 바벨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한편 장도식은 윤필우를 죽일 계획을 짜고, 윤필우는 이를 엿들었다. 윤필우는 자신이 먼저 장도식을 치기로 작정했다. 특수본은 보육원 살인사건 직전 구속되어 목숨을 건진 경비원을 추적했다. 이재상(정지훈)은 CCTV를 확보라라고 말했고, CCTV에 찍힌 경비원의 범죄 행위를 빌미로 지선우에 대한 진술을 받아냈다.

경비원은 홀어머니를 잃은 천재 우등생 지선우를 기억하고 있었다. 그는 선우가 오고 머리가 깨진 동물의 사채가 발견되고, 이후에는 아이들이 다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수호 원장이 지선우를 의심하자, 지선우가 스스로 계단에서 구르며 자해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지선우가 그 때문에 눈을 다쳤다고 말했고, 이재상은 평생세계의 라시온이 과거 범인이 쓰던 안약에 대해 했던 말을 기억해냈다. 이 가운데 라시온(임지연)은 최면 당시 이재상이 했던 이야기가 맞아떨어져가자 점점 혼란스러워했고, 결국 늦은 밤 이재상을 찾아가 이재상의 말이 거짓이라는 것을 밝혀내려 하지만 소득 없이 떠났다.

이재상은 특수본과 함께 요양병원에 들어가 자료를 빼냈다. 하지만 윤필우가 병원을 방문하며 위기가 찾아왔다. 이재상은 윤필우에게 “선우야, 엄마 보러 왔니?”라고 말을 걸며 시간을 끌었다.

윤필우는 당황하지 않은 척하며 이재상과 신경전을 벌였다. 이후 비서에게 이재상이 자신의 정체를 어떻게 아는 거냐고 따졌다. 비서는 윤필우에게 이재상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후 이상해졌다고 보고했다. 라시온 주변을 맴돌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윤필우는 비서가 건넨 라시온 사진을 보고, 과거 안수호 원장의 보육원 사건 때 마주쳤던 안수호의 동생임을 기억해냈다.

이재상은 윤필우가 움직이리라는 사실을 미리 예측하고 구동택에게 라시온을 맡겼다. 이재상의 예상대로 윤필우는 이재상과 장도식을 한 번에 처리하기로 마음 먹었다. 비서는 이재상에게 접근했고, 이재상은 비서의 목에 있는 박쥐 문신을 발견하고 자신의 위기를 직감했다. 이후 이재상은 납치당한 후 죽음의 위기에 처했다. 이어 윤필우는 회의 중인 장도식에게 쳐들어가 사람들을 내보내라고 말했고, 장도식이 사람들을 내보내자 죽기 직전의 이재상을 화상통화로 보여줬다.

한편 라시온은 앞서 사건을 해결한 덕분에 표창장을 받았고, 구동택은 행사가 끝난 후 라시온에게 “이런 날 묻기는 그렇지만, 아까 전화를 받았는데 이재상이 너를 지키라고 하더라. 무슨 일이 있는 거냐”고 물었다. 이어 라시온은 문지호(홍진기)에게 이재상이 납치당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