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1477 0532019091855051477 02 0201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인터뷰] 전북대 학생 "룸살롱 교수, 막말 처음 아니다"

글자크기

2학기 첫 수업.."난 룸살롱 간다"

일본 불매운동 폄하, 종교 비하까지

해당 학과 학생들 향한 2차 피해도..

폐강 조치됐으나 재발 방지 필요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익명(전북대 학생)

‘가끔 룸살롱에 가는데 룸살롱에 우리 학교 여학생들이 많이 다닌다.’ ‘내 부인이 195번째 여자다.’ 이런 말을 사적인 술자리에서 했다고 해도 민망할 텐데 이 발언을 대학교 강의실에서 그것도 정규 수업 시간에 한 교수가 있습니다. 지금 전북대학교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그 강의 시간에 이 발언을 들은 한 학생이 학내 전북대 학생 게시판에 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진 건데요.

논란이 커지자 해당 교수는 바로 사과문을 올리기는 했습니다마는 학생들은 이것으로는 안 된다. 잠잠해지고 나면 이 교수는 또 이런 발언을 할 수 있다라고 문제 제기를 하고 나섰습니다. 도대체 이 강의에서 이 발언은 어떤 맥락으로 나온 건지 또 과거에는 어떤 문제가 있었던 건지 자세히 좀 들어보죠. 저희가 수소문 끝에 이 수업을 직접 들었던 한 학생을 찾아냈습니다. 익명으로 음성 변조로 연결한다는 점 양해해 주시고요. 불러보죠. 학생, 나와 계세요?

◆ 전북대 학생>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방금 발언이 나왔던 그 수업, 그 문제의 강의. 그 현장에 계셨던 분이라고요?

◆ 전북대 학생> 네, 그 수업을 들은 학생입니다.

◇ 김현정> 그게 어떤 내용의 수업이었고 언제 이루어진 거예요?

◆ 전북대 학생> 과학 철학에 대해서 배우는 ‘과학 기술과 인간’이라는 과목이었는데.

◇ 김현정> 과목명이 과학 기술과 인간?

◆ 전북대 학생> 네, 맞습니다.

◇ 김현정> 그 문제의 발언이 나온 강의는 어느 때 이루어진 겁니까?

◆ 전북대 학생> 9월입니다, 이번 9월.

◇ 김현정> 그러니까 2학기 첫 수업 시간에 나온 거군요.

◆ 전북대 학생> 네, 맞습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아니, 강의명을 들어보니까 어떻게 이런 문제의 발언이 나왔는지가 더더욱 이해가 안 가요. 과학 기술과 인간이라는 수업 시간에 유흥업소 얘기.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들려주시겠어요. 이게 첫 강의 시간에 어쩌다가 교수님이 이런 발언을 하게 된 건지.

◆ 전북대 학생> 처음에는 과학 철학은 이런 거다라고 말씀을 해 주시다가 갑자기 본인이 ‘나는 월드컵파 출신의 멤버다.’ ‘나는 외모는 뛰어나지는 않지만 매력이 넘친다.’

◇ 김현정> 나는 외모는 뛰어나지 않지만 매력이 넘치는 사람이다?

◆ 전북대 학생> 그리고 ‘룸살롱을 다니면 거의 다 나를 알아본다. 뭐 룸살롱을 다니다 보면 우리 학교 학생들도 만났는데 술은 줄 수가 없어서 콜라를 주고 여학생의 경우 택시비도 주고 온다.’ ‘지금 내 부인은 195번째 여자다. 나는 카사노바다.’ ‘일본 불매 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 김현정> 잠시만요. 성희롱적인 발언은 앞부분에 있었고 ‘내가 룸살롱 다니는데 매력이 넘치고 우리 학교 여학생들 거기서 만난다. 그러면 술을 줄 수 없으니 콜라를 따라준다, 택시비도 챙겨준다.’ 이런 이야기를 하고 뒷부분은 불매 운동 관련된 논평이었어요.

◆ 전북대 학생> 네. 나는 이번에 유니클로에 가서 옷을 몽땅 구매를 했다.‘ 또 이제 ’신은 없는데 그런 걸 왜 믿는지 모르겠다.‘

◇ 김현정> 종교에 관련된 거군요.

◆ 전북대 학생> 네.

◇ 김현정> 신은 없는데 왜 그런 종교라는 걸 믿는지 모르겠다?

◆ 전북대 학생> 네. 수업 중에는 관련이 없는 말들을 이렇게 하셨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다양한 얘기들이 첫 강의 시간에 나왔네요. 이게 과학 철학하고 무슨 관계가 있는 겁니까?

◆ 전북대 학생> 이런 이야기가 과연 수업 시간에 하는 게 맞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솔직히 말하면 그냥 수업에서 그냥 나오고 싶었어요.

◇ 김현정> 나가고 싶었어요?

◆ 전북대 학생> 밖으로 나가고 싶었습니다.

◇ 김현정> 특히 그 룸살롱 다닌 얘기는 인간의 매력에 대한 이야기하다가 나온 거예요?

◆ 전북대 학생> 아니요. 그냥 혼자서 갑자기, 교수님 혼자서 자기 얘기하시는 걸 하시는 걸 좋아한다고 하시다가 이런 얘기가 나왔습니다.

◇ 김현정> 첫 수업에 본인 소개하다가, 나 누구다라고 소개하다가 그렇게 흐른 거군요.

◆ 전북대 학생> 네.

◇ 김현정> 몇 명이나 놓고 하는 수업이었어요, 인원 수가?

◆ 전북대 학생> 30명 정도 듣는 수업이었습니다.

◇ 김현정> 소규모 수업이었네요.

◆ 전북대 학생> 네. 중간에 나간 학생들도 좀 있었습니다.

◇ 김현정> 아니, 생각해 보니까 그 30명 가운데는 여학생도 꽤 많았을 거 아니에요.

◆ 전북대 학생> 네. 그래서 괜히 여학생들 눈치를 괜히 제가 봤다고 해야 되나. 이런 정도로 막 그런 식으로 말씀을 하셔가지고. 제가 만약 여학생이었으면 기분이 나빴을 것 같아서.

◇ 김현정> 남학생들이 여학생 눈치를 보게 될 정도의 분위기였다. 그 말씀이세요. 이 교수님 문제가 된 뒤에 사과문을 올렸죠, 학과 게시판에. 그 사과문 내용을 보니까 ‘세상에는 다양한 관점이 존재하는데 너무나 본인 입장에서만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고려하지 않고 수업했던 것에 대해 사과 말씀드립니다.’ 그러니까 이거 잘 들어보면 내 말은 크게 문제가 될 건 없지만 여러분을 고려 안 하고 얘기한 것 죄송하다. 이렇게 좀 해석이 되나요. 이걸 어떻게 해석하셨어요?

◆ 전북대 학생> 논란이 되고 나서 사과문을 수업 시간에 읽어주셨어요, 직접. 본인이 과학 철학을 하는 사람이어서 신은 없다고 이렇게 말을 했던 거다라고 말을 했고 일본 불매 운동 같은 경우에는 유니클로 한국에 있는 지점들은 한국 사람들이 직원이어서 그렇게 말한 거다라고 말씀하셨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에서는 저도 제 개인적으로는 그냥 아, 그렇게 생각하셨을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룸살롱 발언이나 195번째 여자에 대한 사과에서는 전혀 공감이 되지가 않았고 아마 대부분의 학생들도 이런 부분에 있어서 사과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느낌을 많이 받은 것 같습니다.

◇ 김현정> 룸살롱 얘기라든지 195번째 부인이다. 이런 얘기에 대해서는 해명하지는 않았어요?

◆ 전북대 학생> 딱히 언급을 하지는 않으셨습니다.

◇ 김현정> 그 부분은 어떻게 해도 해명할 방법이 별로 없었겠네요.

◆ 전북대 학생> 네.

◇ 김현정> 그렇죠. 이 강의는 지금 학교에서 폐강 조치한 겁니까?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전북대 학생> 네, 이 강의는 폐강 조치가 되었고 이 교수님이 맡은 다른 과목들은 다른 교수님들로 대체가 되었습니다.

◇ 김현정> 그 정도 조치가 다인 거죠?

◆ 전북대 학생> 대학 본부 측에다 징계를 요청한 상태여서 징계 여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김현정> 징계 여부를 학교에서 고심 중이다. 이렇게 알려져 있던데 아니, 이 교수님 발언이 문제가 된 게 이번이 처음인 거예요? 아니면 전에도 이런 논란이 있었던 거예요?

◆ 전북대 학생> 예전부터 이런 발언들을 해가지고 그 해당 학과 학생들이 신고도 진짜 많이 하고 해서 잠깐 쉬신 적도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 김현정> 잠깐 쉬었다가 또 잠잠해지면 와서 수업 맡으시고 막 이런 방식?

◆ 전북대 학생> 네, 저는 그렇게 들었어요.

◇ 김현정> 계속 이런 발언들하다가 잠잠해지면 또 재발하고 했던 거네요.

◆ 전북대 학생> 네.

◇ 김현정> 학생들은 요구하는 사항이 있을까요?

◆ 전북대 학생> 제 바람은 이번 일이 터져서 수업으로 인해서 피해를 보는 학생들도 되게 많았는데 해당 학과 학생들이 예전부터 이 교수님을 신고를 하고 쉬게도 만들고 이렇게 했었는데 이런 전북대 학생 익명 게시판에 ‘그동안 이 학과 학생들은 가만있고 뭐 했냐, 너네들도 똑같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들이 많아져가지고 그 학과 학생들이 상처 되게 많이 받고 피해도 되게 많이 받거든요.

◇ 김현정> 그 해당 학과 학생들은 여태 뭐 했냐. 이러면서 또 2차 피해도 받는군요.

◆ 전북대 학생> 네. 그래 가지고 지금 많은 학생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이번 일에 대해서 대학 본부 측에서 징계가 내려올 때 강력하게 징계를 해 줬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 있습니다.

◇ 김현정>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가 이번에는 좀 필요하다. 사실 이건 전북대학교 일입니다마는 동의대학교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벌어져서 떠들썩합니다. ‘전쟁 나면 남자는 총알받이, 여자는 위안부로 끌려간다’ 라든지 우파 유튜브를 보라고 강의 시간에 발언을 해서 문제가 되고 있는, 학내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이런 케이스들도 있던데요. 계속되는 캠퍼스에서 학자들의 발언. 이게 이렇게 마구 던져져도 되는 것인지. 어디까지가 학자들에게 허용된 선이고 어디까지가 걸러져야 하는 선인 건지에 대해서 이번 기회에 다시 한 번 우리가 좀 진지하게 생각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학생, 오늘 용기 내줘서 고맙습니다.

◆ 전북대 학생> 감사합니다.

◇ 김현정> 전북대에서 막말 논란이 일어났던 그 교수의 해당 수업을 들었던 학생 익명으로 만나봤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