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4771 1082019091855054771 06 0602001 6.0.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짠소원' 함소원의 반전 재산…"부동산 5채+임대료"('아내의 맛')[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이 부동산 재산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재무 상담을 받기 위해 금융전문가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진화 부부는 돈으로 인한 다툼을 해소하기 위해 금융전문가를 만나 상담을 받았다. 전문가가 "충분히 많이 모았을 것 같은데 왜 그렇게 돈을 아끼냐"고 묻자, 함소원은 "종잣돈이 있을 때 제대로 된 투자를 할 수 있는데 제가 현금이 얼마 없다"고 답했다.

함소원은 "돈이 있으면 부동산에 투자를 하는 편이다"며 "어떻게 하면 7%에서 10%의 수익을 낼 수 있을까 연구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전문가는 "투자 전략을 바꿔야 한다"며 "종잣돈 자체를 늘려가는 것은 정답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함소원은 그동안 모은 자산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녀는 "부동산을 4-5개 정도 가지고 있다"며 "아파트 2채, 빌라 2채, 주택 1개가 있다"고 털어놨다. 진화의 재산은 비자금 3천만 원과 임대료가 전부라고 밝혔다.

그녀는 돈을 모으는 이유에 대해 "미스코리아 시절부터 돈을 모으는 재미로 살았다"며 "중국 친구들을 보면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고 간다. 그걸 볼 때마다 돈을 모아야 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전문가는 "돈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스스로 불안하게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전문가는 "기회를 잡는 눈이 소비를 통해서 키워진다"며 "진화가 천만 원을 가지고 사고 싶은 것을 사라고 해라. 그걸 통해 그 이상을 벌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물들어 올 때 노를 저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누구도 생계가 보장된 사람은 없다"고 조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