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5153 0372019091855055153 01 0101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文대통령 “사우디 원유시설 피습, 전세계 위협…국제사회 단호한 대응”

글자크기

-문 대통령, 사우디 왕세자와 25분간 전화통화

-“큰 피해 안타깝다…피해 복구과정 참여 용의”

-왕세자 “열흘 안 100% 회복…유엔 등 진상조사중”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사우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사우디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은 한국은 물론 전세계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25분간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 왕세자와 통화에서 “사우디 석유생산 핵심 인프라인 2곳에 드론 공격이 발생, 큰 피해를 입은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왕세자와 사우디 국민들께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자에게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며, 국제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는 이번 공격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국제사회 안보를 위협한 현 상황을 규탄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국제사회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주요한 유전지역에 대한 유례없는 공격으로 중동지역을 비롯해 글로벌 석유공급시장이 위협받는 피해가 생겼다”며 “UN 등 국제사회와 공동진상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하나의 목소리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동맹국과의 협력을 통한 공동 대처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위해 대공방어체제 구축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양 정상은 긴밀히 협의해 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원유의 약 30%를 사우디로부터 공급받고 있다”며 “피격시설의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라며, 복구 과정에서 한국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흔쾌히 응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번 테러로 사우디 원유 생산량의 50%가 줄었지만, 비축량을 긴급 방출하는 등 복구작업을 빠르게 진행시키고 있다”며 “현재 2/3 가량이 복구됐고, 열흘 안에 생산량의 100% 회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한-사우디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국방·방산 협력 관련 후속 조치가 빠르게 진전되고 있다”며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하기를 기대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지난 6월 방한은 무척 유익하고 성과가 컸다”며 “건설·인프라,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사우디 국영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두 곳의 석유 시설이 14일 드론 공격을 받아 원유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예멘 후티 반군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자처한 가운데 미국은 후티 반군을 지원하는 이란을 배후로 의심하고 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