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5210 0252019091855055210 01 0101001 6.0.15-RELEASE 25 조선일보 0 related

이해찬 "野, 조국 가족 논란 정쟁 수단으로 삼아...국민에 피로감 줘"

글자크기
이인영 "한국당, 국감 증인도 조국 일색...민생 실종"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왼쪽에서 두번째)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계속되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논란이 국민에 피로감을 주고 있다"며 "야당은 이를 정쟁 수단으로 삼아 국회를 공전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소모적인 논쟁은 국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은 수사하고, 국회는 민생법안과 예산안을 처리하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제 할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열린 사법개혁 당정 협의에서 "권력기관에 의한 인권침해 예방, 국민을 위한 법무 서비스 개혁, 행정처분의 공정성 제고 방안 등을 논의했다"며 "전임 박상기 법무부 장관 때부터 많은 안을 준비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조 장관은 이를 실행하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했다.

이 대표는 경기도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해 "당은 특위를 통해 정부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로 농가, 가공업체, 자영업자들에게 2차 피해가 가지 않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세심히 챙겨나갈 것"이라고 했다. 유가 급등 사태에 대해선 "정부는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대체 물량을 확보하고 민관이 보유한 비축유 반출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국감 증인마저 조국 일색으로 채운다고 한다"며 "한국당이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마저 제2의 조 장관 인사청문회로 만들겠다고 정쟁을 공언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고달픈 국민의 민생을 위해 써야 할 소중한 시간을 정쟁을 위해 허비해서는 안 된다"며 "국회가 할 일이 산더미인데 민생 실종이 두렵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