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5646 1092019091855055646 01 0101001 6.0.15-RELEASE 109 KBS 0 related

평화·대안정치, 한국당 국정조사 동참 요구에 ‘유보’ 입장

글자크기
조국 정국의 '캐스팅 보트'로 떠오른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국정조사 참여 요청에 '성급하다',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밝혔습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오늘(18일) 논평을 내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장관 해임건의안을 추진하다가 이제 국정조사를 바로 추진한다고 한다"면서 "국정조사 요구는 성급하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대변인은 "평화당은 해임건의안 제출에는 함께할 생각이 없다는 점을 밝혔고, 다만 인사청문회가 제대로 열리지 않았기 때문에 국정조사는 필요할 수도 있다고 봤다"면서도 "검찰이 한창 수사를 진행 중인데 왜 이렇게 성급하게 정치 쟁점으로 몰아가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조국 사태가 이대로 진행된다면 국정감사가 조국으로 뒤덮여 국회 실종, 민생 실종이 되어버릴 가능성이 크다"면서 "평화당은 국회 정상화와 민생의 입장에서 조국 국정조사 여부를 판단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안정치연대 창당기획단 최경환 조직위원장은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의원 워크숍 결과, 조국 장관의 직무 수행에는 반대하지만 당장 해임건의안이나 국정조사 요구 같은 '행동'에 들어가지는 않고 검찰 수사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역시 오늘 아침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상당수 의원이 국정조사나 해임건의안, 특검으로 가야 한다는 주장도 했다"면서 "하지만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 현재는 '설'에 불과하고 보도에 따라 기준을 정하는 건 옳지 않다고 해서 계속 주시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노윤정 기자 (watchdo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