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6384 0242019091855056384 01 0101001 6.0.15-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조배숙 “조국 국조 시기상조”… 나경원 '야권 공조'에 ‘온도차’

글자크기

“야권 전체 함께” 나경원 발언에 “아직 아니다”

한국당 발의하더라도 본회의 찬반 여부는 “지켜봐야”

이데일리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오른쪽)와 조배숙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민주평화당이 18일 자유한국당이 추진하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 “성급하다”고 평가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민주평화당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더라”고 밝힌 것과 온도차가 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이데일리에 “한국당이 추진하고 있는 조 장관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은 아직은 성급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민주평화당은 자한당과 바미당의 해임건의안에 함께 할 생각이 없다는 점을 밝혔고, 다만 인사청문회가 제대로 열리지 않았기 때문에 국정조사는 필요할 수도 있다고 보았다”면서도 “지금 검찰이 한참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결과들도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왜 이렇게 성급하게 정치쟁점으로 몰아가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은 조 장관의 임명에 부정적인 건 맞으나 한국당 및 바른미래당과는 시각을 달리하고 있다. 국회 정상화 등을 고려해 조 장관의 국정조사 찬반여부를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박 수석대변인은 “만약 조국 사태가 이대로 진행된다면 국정감사가 조국으로 뒤덮여 국회 실종, 민생 실종이 되어버릴 가능성이 크다”고 염려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19일 전까지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야권 전체와 함께 논의 하겠다”며 “바른미래당과 함께 국조 요구서를 내기로 했고 민주평화당은 그동안 해임건의안에는 부정적이었으나 국조 요구서에 대해서는 정동영 대표도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국정조사는 재적 의원(현재 297명) 4분의 1 이상이 동의하면 발의할 수 있다. 본회의를 통과하려면 재적 의원 과반수가 찬성해야 하는 만큼 바른미래당 뿐만 아니라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의 협조가 필수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