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3013 0512019092055113013 02 0213008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냄새난다고 무차별 폭행…지적장애女 살해 일당 잔혹 행각

글자크기

암매장 야산에 5차례 들러…범행 은폐 치밀

뉴스1

18일 오후 같이 살던 지적장애 여성을 살해 뒤 야산에 암매장한 피의자들이 전주지법 군산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군산경찰서로 들어오고 있다. 2019.9.18 /뉴스1 © News1 박슬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산=뉴스1) 이정민 기자 = 같이 살던 20대 지적장애 여성을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암매장한 일당의 악행이 속속들이 밝혀지고 있다.

20일 전북 군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익산시 한 원룸에 모여 살던 A씨(28) 등 5명은 지적장애인 B씨(20·여)를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했다.

10평 남짓한 원룸에는 A씨 등 20~30대 남녀 7명이 생활했는데, 숨진 B씨는 지난 6월 이들 무리에 가장 늦게 합류했다.

이들은 ‘말을 잘 듣지 않는다’며 평소 B씨에게 폭행을 일삼았다. B씨 몸 여기저기에 남은 멍자국 때문에 외출조차 용납치 않았다.

사망 당일 역시 A씨 등 2명은 B씨를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했다. 두달가량 지속된 폭행에 심신이 약해진 B씨가 지저분하고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때렸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이날 폭행으로 B씨는 의식을 잃고 방바닥에 쓰러졌다. 이들은 B씨의 팔과 다리를 주무르며 심폐소생술 등을 했으나, 결국 B씨는 숨을 거뒀다.

범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A씨 등 5명은 시신을 유기하기로 공모했다. 같은 날 익산에서 134㎞가량 떨어진 경남 거창군 한 야산에 B씨를 파묻었다.

뉴스1

함께 살던 지적장애 여성을 살해 뒤 야산에 암매장한 피의자가 18일 오후 전주지법 군산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군산경찰서로 들어오고 있다.2019.9.18/뉴스1 © News1 박슬용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 등은 범행 직후 기상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는 등 치밀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 범행 사흘 뒤인 8월21일부터 이틀간 경남 거창에 70㎜의 많은 비가 내리자 A씨 등은 야산을 다시 찾아 시신을 묻은 곳에 또다시 흙으로 겹겹이 덮는 등의 행각을 벌였다.

토사 유실로 시신이 유출될 것이라는 우려에서 벌인 일이었다.

경찰은 이들이 시신을 유기한 다음 날에도 범행 현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B씨를 유기한 야산에 다섯 차례 정도 다시 방문했다고 진술했다”며 “시신 외부 유출 등 범행이 발각될 것이 두려워 벌인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피의자 모두 대부분 범행에 대해선 순순히 인정하고 있다”며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A씨 등 3명을 살인·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했다. 범행 가담 정도가 약하고 수사에 협조적인 C씨(32) 등 2명은 사체유기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숨진 B씨가 성매매를 거부하자 A씨 등으로부터 지속적인 폭행을 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A씨 등 휴대전화를 확보,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ljm192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