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7890 0362019092055117890 04 0401001 6.0.15-RELEASE 36 한국일보 0

“일본 일부 호텔ㆍ골프장 다음달 한국인 예약 ‘0’”

글자크기
유재순 JP뉴스 대표 “현지인들 모이기만 하면 이 박박 갈며 아베 욕해”
한국일보

올해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전년 동월보다 4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는 소식이 19일 일본 도쿄에서 발행되는 주요 6개 일간지 중 4개 일간지 1면에 실려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로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어들었는데도 “별 문제 없다”는 아베 정부에 일본인들의 불만이 들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인들이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아베 총리 욕을 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일본 인터넷 언론인 JP뉴스의 유재순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는 8월 한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8% 감소했다고 발표했는데 지방으로 가면 70~80% 넘게 줄어든 곳이 많다”고 밝혔다. 그는 “오이타현 여관호텔생활위생동업조합 자료를 보면 8월 한국 관광객이 전년 같은 달에 비해 80% 감소했다. 벳부, 후쿠오카의 백화점, 면세점 같은 경우 거의 손님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향후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이 더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오이타현 여관호텔생활위생동업조합은 10월 9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후쿠오카시의 서일본철도 17개 호텔 체인점의 10월 한국인 예약자는 현재 제로(0)”라고 전했다. 유 대표에 따르면 골프와 온천으로 유명해 한 해 한국인 5,000명 이상이 찾았던 벳부도 한국인들의 골프장 예약이 끊겼다.

지역 경제가 치명타를 맞아 곳곳에서 “이러다가 망하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어려운 상황인데도 아베 정부는 “중국, 미국 관광객이 증가했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인들이 불만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유 대표는 “현지를 취재한 일본 기자들 말을 들어보면 ‘서너 명이 앉기만 하면 이를 박박 갈 정도로 아베 총리 욕을 하고 있다’”며 “언제 단체로 뭉쳐서 아베 정부를 향해 분노를 표출할지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인들은 다음달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 한국에서 누가 참석하느냐, 아베 정부와 어떤 대화를 나누느냐를 한일 관계의 분수령으로 보고 있다고 한다. 유 대표는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온다면 획기적인 일이다. 그러면 아베 총리도 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일본인들은 전망한다”면서 “반도체 3개 소재 (수출 제한을) 해제하고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ㆍ수출간소화대상)에서 (배제했던) 한국을 원위치로 돌리는 것이 선물이 아닐까 지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움직이려면 사전정지작업이 돼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일정 부분 움직이고 있다고 한다”고 답했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