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19059 0032019092055119059 04 04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EU 융커, 英 대안 제시하면 '안전장치' 제거 가능 시사

글자크기

"안전장치는 보증이지 그것 자체가 목적은 아냐"…"우리는 합의할 수 있다"

연합뉴스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AP=연합뉴스]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의 핵심 쟁점인 '안전장치'(백스톱·backstop)의 대안을 영국이 내놓으면 이를 제거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유럽판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융커 위원장은 전날 일부 내용이 공개된 영국 '스카이 뉴스' 인터뷰에서 "만약 (백스톱의) 모든 목적이 달성된다면 우리는 '백스톱'이 필요없다"면서 "그것은 '보증'이지, 그것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융커 위원장은 또 "나는 우리가 합의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합의를 이루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하고 있다"면서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는 "최소 1년 동안 재앙적인 결과를 초래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융커 위원장의 이날 발언을 두고 일각에서는 EU가 '안전장치'를 수정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명확히 한 것으로, 오는 10월 31일 브렉시트 시한을 앞두고 기존 입장보다 유연해진 태도를 보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EU는 그동안 '안전장치'는 꼭 필요하며 브렉시트 합의안은 재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

'안전장치'는 EU 탈퇴 이후에도 영국을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는 조치로, 최근 물러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와 EU가 브렉시트 합의안에 담은 사안이다.

영국을 EU 관세 동맹에 잔류시키면 당장 브렉시트로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하게 적용하는 '하드 보더'에 따른 충격을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영국 의회는 영국이 관세동맹에 잔류하면 EU 탈퇴 효과가 반감된다면서 계속해서 이를 거부했고, 보리스 존슨 총리 역시 EU에 해당 조항 폐기와 재협상을 요구하고 노딜 브렉시트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EU는 존슨 총리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히면서도 그가 대안을 내놓겠다고 공언하자 영국이 합의안과 양립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안을 제안하면 검토할 의향이 있다며 대화의 문은 열어뒀다.

영국은 그동안 대안을 내놓지 않다가 최근 EU에 대안 마련을 위한 문서를 공식 전달했다.

융커 위원장은 EU가 지난 18일 밤 영국의 새로운 계획의 첫 번째 개요를 받았다면서 하지만 아직 그것을 검토할 시간은 없었다고 말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