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0999 1092019092055120999 02 0201001 6.0.14-RELEASE 109 KBS 0 related

태풍에 만조까지 겹쳐…남해안 침수 대비 안간힘

글자크기

[앵커]

남해안 주민들은 태풍이 올 때마다 침수 피해가 가장 큰 걱정입니다.

특히, 경남지역은 태풍이 가까워지는 시간대에 만조까지 겹쳐 해안가 침수 우려가 큰데요,

잘 대비하셔야겠습니다.

김효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6년 태풍 차바가 들이닥친 경남 창원의 해안가입니다.

시간당 100mm의 폭우와 만조가 겹치면서 순식간에 어른 허리 높이까지 물이 차올랐습니다.

차바와 비슷한 경로로 예측되는 태풍 '타파' 북상 소식에 주민들은 또다시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특히, 경남 지역은 일요일 오후 2시와 월요일 새벽 2시에 만조가 겹쳐 해안가 침수 우려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최병옥/상인 : "침수되면 다 씻어야 하고 막 다 날아가요. 잘 묶어야 하고, 묶어 두고 기다리는 수밖에 없죠."]

항구에 쌓여있던 굵은 통나무 수백 개가 해일에 떠밀려 인근 상가 지역을 덮칩니다.

상가 지하가 순식간에 잠겼고, 대피하던 8명이 통나무에 가로막혀 목숨을 잃었습니다.

16년 전 태풍 매미가 할퀴고 간 마산항 주민들은 아직도 악몽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태풍이 올 때마다 건물 입구에 모래주머니를 쌓고, 횟집 수족관이나 간판 등을 동여매는 등 철저히 대비하고 있습니다.

[이규철/상인 : "바로 바닷가 앞이라서 걱정도 돼요, 혹시나 하면 다른 곳으로 대피해야 하지 않을까 싶고…. 포장 천막 같은 경우 지붕을 다 이미 철거를 해둔 상태고요."]

침수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집안 배수시설이 막힌 곳은 없는지 미리 살피고, 반지하 등은 물막이판이나 모래주머니를 쌓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침수 피해가 나면 전기와 가스부터 차단하고, 감전이나 식수 오염 같은 2차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효경입니다.

김효경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