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3474 0962019092155123474 05 0507001 6.0.13-RELEASE 96 스포츠서울 4245982

류현진, 콜로라도 악몽 씻고 평균자책점 1위 수성 도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류현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캡처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불펜 피칭까지 소화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노력 중인 류현진(32·LA다저스)이 하루 더 휴식을 취한 뒤 마운드에 오른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21일(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22일이 아닌 23일 등판한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뉴욕 메츠를 상대로 7이닝 2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한지 7일 만의 등판이다. 이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다저스가 포스트시즌을 대비해 기존 선발 투수의 등판 일정을 조정하는 단계로 보인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포함해 두 차례 선발 등판할 수 있다. 그러나 바로 포스트시즌 준비를 시작할 수도 있다.

류현진에게 23일 콜로라도전은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사실상 확정할 기회다. 평균자책점 2.35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라있다. 휴스턴의 저스틴 벌랜더가 2.50으로 2위, 내셔널리그에서는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가 2.60이다. 사이영상 경쟁 구도를 형성 중인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2.61로 류현진과는 격차가 있는 편이다. 그래도 안심할 수는 없는 수치라, 콜로라도전 역투가 절실하다.

올해 콜로라도와 4번 맞붙어 승리없이 1패 평균자책점 4.87로 안좋았다. 다저스타디움에서도 콜로라도를 만났을 때는 2경기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3.48로 ‘홈 최강’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다. 지난달 12일 애리조나전 이후 승 수를 추가하지 못한 류현진이 평균자책점 1위 수성과 승리를 동시에 챙길 수 있을지 눈길이 모인다.
zz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