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3777 0242019092155123777 03 0304001 6.0.14-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한달째 오르는 휘발유 가격…사우디 피격 10월초 영향

글자크기

9월 3주 휘발윳값 ℓ당 5.6원 오른 1529.1원 기록

사우디 피격에 국제유가 배럴당 6달러 급등

이데일리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전국 휘발윳값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상승 속도는 완만해졌으나 한달째 상승이 완만하게 지속되는 모양새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국제 유가 상승은 국내에 10월 초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셋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대비 ℓ당 5.6원 오른 1529.1원을 기록했다.

경유는 전주 대비 ℓ당 4.5원 오른 1379.5원, 액화석유가스(LPG)차용 부탄은 0.2원 내린 784.7원으로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가장 비싼 SK에너지가 ℓ당 1544.3원으로 6.1원 올랐고, 가장 저렴한 알뜰주유소는 1502.3원으로 전주보다 6.0원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4.9원 상승한 1632.3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 보다 7.8원 오른 1499.7원이었다.

유류세 인하 종료와 함께 알뜰주유소의 지원책도 중단되면서 기름값 상승세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피격으로 국제유가가 전주보다 배럴당 6달러 이상 급등했다. 업계에서는 국내 유가에 10월 초부터 반영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국제유가 상승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통상 국제 유가 상승분은 2∼3주 뒤에 국내에 영향을 준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