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3889 1082019092155123889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엉덩이 노출' 현아·제시, 적극 해명에도 이틀째 화제의 중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가수 현아와 제시가 파격적인 노출로 이틀째 화제의 중심에 서있다.

지난 20일 현아와 제시는 각각 노출 퍼포먼스와 파격적인 공항패션으로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현아는 19일에 있었던 한 대학교 축제에서 보여줬던 퍼포먼스타 누리꾼들의 입방에 올랐다. 대학교 축제 무대에서 현아는 자신의 히트곡 '버블팝'을 부르면서 관객들이 있는 쪽으로 엉덩이를 돌리고 치마를 들어 올리는 퍼포먼스를 펼친 것.

이 과정에서 현아가 치마 안에 입고 있던 검은색 속옷과 엉덩이 부위가 살짝 노출이 됐고, 이를 본 현아의 백업댄서가 깜짝 놀라는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이 되기도 했다.

이같은 영상은 온라인상으로 빠르게 퍼져나갔고, 현아의 노출 퍼포먼스에 대부분의 대중이 "너무 과했다"면서 부정적인 시선을 보냈다.

논란이 계속되자 현아는 직접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주류 등이 있었다.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시라"고 해명했다.

그리고 제시 역시 파격적인 공항 패션으로 화제를 모았다. 제시는 지난 20일 오전 태국에서 열리는 'K-crush 콘서트'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제시는 오버사이즈의 화이트 티셔츠를 입은 하의실종 패션을 보여줬다.

제시가 취재를 온 기자들 앞에서 손을 흔들며 포즈를 취하는 과정에서 검정색 숏팬츠가 드러났고, 속옷처럼 짧은 바지에 엉덩이가 드러났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의 과한 노출을 지적했다. 이에 제시 역시도 "바지 입었다. 이 옷을 레깅 쇼츠라고 부른다"면서 논란에 적극적으로 해명을 했다.

두 사람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해명까지 했지만, 이틀째 이들을 향한 대중의 관심은 계속되고 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영상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