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7707 0022019092155127707 01 0103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52874101 related

여야, 류석춘 ‘위안부 막말’ 일제 비판…“日극우도 못말 망언”

글자크기
중앙일보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에 비유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이 “교수직 파면”을 촉구하며 일제히 비판했다. 류 교수가 혁신위원장을 지낸 자유한국당도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내고 “류 교수가 수업 시간에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몰아붙이고 ‘일본은 잘못이 없다’는 궤변을 늘어놓은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학생들의 항의에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며 여학생들에게 치욕을 주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기억연대가 ‘할머니들을 교육해 기억을 만들어냈다’며 모욕하는 궤변까지 늘어놨다”며 “우리 사회가 ‘거짓말을 받아들이고 확대 재생산한다’며 국민들까지 싸잡아 비난했다. 일본 극우 집단에서조차 찾아볼 수 없는 망언 중 망언”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천추의 한(恨)을 안고 살고 계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가슴에 이다지도 잔인하게 대못을 박아야만 하느냐”며 “연세대는 류 교수를 당장 파면하고, 류 교수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한국을 떠나라”고 촉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류 교수를 향해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찾아볼 수 없다”면서 “얄팍한 지식과 간악한 혀로 일제의 만행을 용인한 사실에 분노를 느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가슴 아픈 역사 앞에 칼을 꽂는 막말을 보니 한국당 혁신위원장 출신답다”면서 “위안부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든 류 교수는 더럽고 추한 말로 살인을 저지른 ‘정신적 살인자’”라고 꼬집었다.

연세대에도 “친일파 교수의 궤변을 묵인할 생각이 아니라면 엄중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학교의 명예를 넘어 국민 모두의 명예가 걸렸다. 즉각 파면이 답”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역시 “전 한국당 혁신위원장이자 현재 연세대에 재직 중인 류 교수가 듣는 귀를 의심하게 만드는 망언을 했다”면서 “연세대는 즉각 류 교수를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오 대변인은 “류 교수는 ‘일제 강제 침탈론은 거짓’, ‘조선인 노동자, 위안부 전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며 “반박할 가치조차 없으며 일본 극우 인사도 한꺼번에 하기 힘든 망언종합세트”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학문의 자유도 아니요, 사과로 해결될 만한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런 역사적인 인식을 가진 사람이 그동안 강단에 섰고, 한국당 혁신위원장까지 지냈다니 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승환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류 교수의 망언에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며 “사회를 이끌어 가야 할 지식인층이 잘못된 역사관으로 매국적 발언뿐만 아니고 나라를 잃고 꽃다운 나이에 순결까지 잃은 위안부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렸다”고 일갈했다. 이에 “류 교수는 당장 사죄하고 교수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류 교수의 반국민적 발언으로 상처를 입으신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류 교수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국민께 지탄받아 마땅하다. 즉시 국민께 진심으로 사죄 바란다”고 논평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