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8305 0432019092155128305 02 0201001 6.0.13-RELEASE 43 SBS 12981773 related

류석춘 "위안부, 매춘 일종"…학생에 "직접 해보라" 막말

글자크기

<앵커>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 직접적인 가해자가 일본이 아니라니까,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니까.]

지금 들으신 이 말.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해서 그제(19일) 대학교 강의 시간에 한 말입니다. 류 교수가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시절엔 일베를 많이 하라고도 해서 논란을 일으켰던 인물이기도 합니다. 저희가 무슨 뜻이냐고 입장을 물었는데 답변을 거절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7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전공 수업 시간에 학생과 나눈 대화입니다.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지난 19일) : (지금 있는 매춘부랑 예전의 위안부를 지금 동급으로 본다는 말씀이신 건가요?) 그런 거랑 비슷해요. 직접적인 가해자가 일본이 아니라니까? 매춘의 일종이라니까.]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 여성에 비유한 망언에 학생들이 반발하자, 류 교수는 '직접 해보라'는 막말까지 서슴지 않습니다.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지난 19일) :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딱 그래요.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 지금도 그래요, 지금도.]

막말은 다른 수업 시간에도 튀어나왔습니다.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지난 10일) : 위안부는 어느 시기나, 어느 장소에서나 남자들이 모이는 군대가 있으면 그 성적 욕구를 해결하는 일종의 공창제도를 만들게 돼요.]

SBS는 류 교수에게 설명을 요청했지만 류 교수는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 뭐 시끄러워질 것만 같아서 더 이상 얘기 안 하겠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연세대학교는 이번 일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절차에 따라 처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하성원)
김형래 기자(mrae@sbs.co.kr)

▶ [마부작침] 대한민국 음주살인 보고서
▶ [생방송보기] PLAY! 뉴스라이프, SBS 모바일24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