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073 0232019092155129073 02 0201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검찰, 웅동학원 추가 압수수색…'조국 일가' 의혹 동시다발 수사속도

글자크기

· 검찰, 웅동중학교·관계자 압수수색…'허위 공사계약' 의혹

· 전날에는 조 장관 일가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익성·IFM 압수수색…자녀 서울대 인턴 의혹 관련 공익인권법센터장이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도 소환

아시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사들과의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경기 의정부지방검찰청에 도착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의정부=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의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허위 공사계약’ 의혹이 일고 있는 웅동학원을 21일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에 대해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경남 창원시에 있는 웅동중학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또 관련자 1명의 주거지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검찰이 지난달 27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일 때 웅동학원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조 장관 동생 조모(52)씨가 보유한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권 가운데 일부 허위라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이를 확인하기 위한 압수수색이다.


조씨는 자신이 대표로 있던 고려시티개발과 조씨의 당시 부인이던 전처의 이름으로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 관련 소송에서 승소해 채권을 확보한 바 있다.


웅동학원이 당시 이 소송에서 변론을 포기하고 결국 패소했다. 이 때문에 허위 소송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씨, 조씨의 전처가 2007년 기준으로 확보한 채권은 52억원이었다. 현재 지연이자 등을 포함하면 100억원대일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다. 검찰은 그 동안 웅동학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해 공사대금에 포함된 테니스장 공사 등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고려시티개발이 수주한 웅동학원의 다른 공사도 허위 계약일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조씨가 운영한 고려시티개발의 사무실은 조 장관 부친의 회사인 고려종합건설과 등기부등본상 주소가 같다. 또한 고려시티개발이 운영된 11년 간 웅동학원 관련 공사 이외에는 다른 수주 실적이 없다. 검찰은 이 때문에 고려시티개발이 페이퍼컴퍼니였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조씨는 "웅동학원에 대한 모든 채권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이 밖에도 검찰은 다른 의혹들에 대해 수사를 확장하면서 동시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투자를 받은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에 대해 동시다발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익성의 자회사인 2차 전지 음극재 기업 아이에프엠(IFM)의 김모 전 대표 자택도 포함됐다.


현대기아차 협력사로 자동차 흡음재를 만드는 기업인 익성은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실 소유주로 지목된 코링크가 1호 펀드를 통해 투자한 기업이다. 2016년 2월 설립된 코링크는 첫 사모펀드로 '레드코어밸류업1호'를 만든 뒤 40억원을 투자받았다. 이어 다음해 1월에는 익성 3대 주주에 오른 뒤 이 회사 상장을 추진했지만 실제 상장은 되지 않았다.


조 장관 자녀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수사에 속도를 높였던 검찰은 전날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의혹과 관련해 2013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지낸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조 장관 자녀에게 발급된 인턴 증명서가 허위인지 여부, 실제 인턴을 했는지 여부, 조 장관 측이 개입됐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5촌 조카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