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654 1082019092255129654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놀면 뭐하니' 유재석, 가명 유산슬로 성공적인 트로트 데뷔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뽕포유'를 통해 유재석이 트로트에 도전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유재석을 트로트 가수로 데뷔시키기 위해 박현우를 섭외했다. 박현우는 유재석이 연주한 드럼 비트로 트로트 곡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고, 이후 제작진은 유재석과 박현우의 만남을 성사시켰다.

이에 유재석은 진성의 '안동역에서'를 불렀고, 박현우는 "노래를 곧잘 부른다. 대성할 수 있는 소질을 가졌다. 유재석 씨 경우는 남진, 나훈아. 그런 톤의 소유자다"라며 칭찬했다. 이후 유재석은 녹음을 마치고 돌아갔고, 박현우는 "(유)재석이 보고 영재라고 말한 친구 어디 갔냐"라며 툴툴거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제작진은 최강산, 박강성, 주현미, 조항조, 김혜연, 박현빈, 박상철, 나상도 등 트로트 업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유재석이 부른 '안동역에서'를 들려줬다. 모든 사람들은 발성과 호흡이 부족하다고 지적했고, 트로트 가수로 성공할 수 없을 거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모니터를 통해 옆방에서 태진아, 김연자, 진성이 자신의 음원을 듣는 모습을 지켜봤다. 태진아, 김연자, 진성은 유재석이 불렀다는 것을 알지 못한 채 혹평했다. 김연자는 "가수는 아닌 거 같다"라며 추측했고, 태진아는 "설마 가수가 이렇게 하겠냐"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진성은 "가수라고 하면 이건 사실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니면서 말려야 한다"라며 독설했다. 그러나 태진아, 진성, 김연자는 유재석이 나타나자 태도가 돌변했고, 갑작스럽게 칭찬을 늘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진성은 윤수현과 함께 유재석을 위한 특별 레슨을 진행했다. 진성은 관객들의 호응도를 확인하기 위해 자신이 서는 행사 무대에 유재석을 게스트로 초대했다.

유재석은 유산슬이라는 가명으로 무대에 섰고, 진성과 함께 '안동역에서'를 열창했다. 관객들은 유재석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열렬한 호응을 보냈다.

유재석은 무사히 무대를 마쳤고, "(관객들이) 앞에서 춤을 춰주고 그러니까 신이 난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