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702 0292019092255129702 06 0602001 6.0.14-RELEASE 29 OSEN 0 related

"카메라가 어떻게 됐는가 봐" '전참시', 긍정甲 송가인 화나게 만든 화면발[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송가인이 귀여운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판소리를 함께 배웠던 이모님 가게를 찾아간 송가인과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은 매니저와 함께 행사장으로 향했다. 휴게실에 들려 소떡소떡을 즐겼고, 팬들이 미리 보내준 행사장 지도를 보며 행사장을 향했다. 이 모습에 참견인들은 "이런 시스템은 처음이다"며 놀라워했고 송가인은 "지역별로 팬들이 미리 행사장을 찾아가 동선을 봐주신다. 정말 팬들 덕에 호강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후 도착한 행사장에도 핑크색을 입은 팬들이 송가인을 맞이했다. 송가인은 팬들에게 감사인사라도 하듯 더욱 열정적으로 노래를 불렀고 팬분들과 악수를 하며 화끈한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행사가 끝나자 송가인은 팬들에게 둘러싸였고 낙지, 포도, 무화과 등 특산물을 선물로 받아 팬들의 남다른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 이 모습을 처음 본 매니저 수민은 "오늘 넘 정신이 없었다. 어안이 벙벙하다"고 말했다.

이어 송가인은 "오늘 고생했으니까 회식하자. 내가 쏜다. 가서 밥 맛있게 먹자"고 말하며 "판소리 배울 때 같이 다닌 이모 가게다."라며 "정말 맛있다. 기대 해도 좋다"며 좋아했다.

OSEN

이어 가게에 도착한 송가인은 매니저와 함께 보리밥과 돼지 주물럭을 먹었다. 이 모습을 본 이영자와 송은이는 자는 "으아~"라며 감탄했다. 이에 맛을 묻는 참견인들에게 "달작지근하니.. 푸릇푸릇하니.. 불그작작한 맛이다. 직접가서 맛을 보셔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게 이모님은 송가인에게 "우리가 만났을 때 네가 고등학생이었는데 판소리 정말 잘했다. 진짜 잘했다"며 어린 시절의 송가인을 떠올렸고 이영자는 "그때 장관상을 받았다고 들었다"며 노래 한 가락을 부탁했다. 이에 송가인은 너무 오래 안 불러서 잘 될 지 모르겠다고 말했지만 이내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내 참견인들이 모두 감탄했다.

식사 도중 송가인은 가게로 몰려들어 환호하는 팬들의 모습을 보고 "실제로 본 팬들이 다들 이렇게 쪼만하고 이쁜데 TV에는 왜 이렇게 뚱뚱하게 나오냐고 말한다"며 속상해 했다. 이모님 역시 "그르게 왜 그렇게 나오냐 이렇게 작고 날씬한데"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송가인은 "몰라. 카메라가 어떻게 됐는가 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영상으로 지켜보던 송은이는 실제로 본 사람들이 말랐다고 하지 않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팬들에게 카메라발이 안 받는다"라고 말한다고 대답했다.

OSEN

한편 이날 매니저 유규선은 도티의 집을 방문했다. 도티는 “이거 처음 보셨죠?”라며 유튜브 구독자 100만이 넘으면 받는 골드 버튼과 이름이 새겨진 커스텀 의상을 보여줬다. 이에 유규선은 부러워했고 잘 정돈된 방을 보며 "남자 집이 이렇게 깔끔한 건 처음 본다. 혹시 남는 방 없냐"며 사심을 드러냈다.

이어 최신 방송 장비와 여러 대의 모니터, 그리고 자동 크로마키 장비, 조명, 음향, 방음까지 완벽한 촬영 공간인 방이 공개 됐고 이를 본 유규선은 계속해서 "남는 방 없냐, 요즘 쉐어 하우스가 대센데.. 혼자 살기 적적하지 않냐"고 물었고, 도티는 "혼자도 괜찮다"며 철벽 방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