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0951 0352019092255130951 02 0201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related

22일 태풍 ‘타파’ 영향 전국에 비바람…최대 400㎜ 물폭탄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호 태풍 ‘타파’가 우리나라에 가까워지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다.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고돼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22일 오전 9시 기준 태풍 타파가 강한 중형급 상태로 서귀포 남쪽 약 250㎞ 부근 바다에서 시속 28㎞로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태풍특보, 대부분 해상에 풍랑 또는 태풍특보가 발표됐다.

이날 오전 전국이 흐리며 비가 내리고, 제주도에는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도, 남해안, 경상동해안, 섬 지역에 순간 초속 20∼35m의 아주 강한 바람이 불고, 남해 먼바다와 제주도 전 해상에는 5∼7m의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누적강수량은 어리목(제주) 476㎜, 전남 보성 152.5㎜, 지리산(경남 산청) 203.5㎜ 등이다. 최대순간풍속은 전남 여수 간여암 초속 34.6m, 제주 고산 초속 29.9m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다가 오는 23일부터 차차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23일 오전까지 전국이 흐리다가 오후부터 서쪽지방부터 차차 맑아져 24일은 전국이 맑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제주도, 울릉도·독도 100∼250㎜(제주도 일부, 경상동해안 400㎜ 이상),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도, 전북, 북한 20∼70㎜(강원영서남부 일부, 충북, 전북 일부 100㎜ 이상), 서울,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5∼40㎜ 등이다.

이날 낮 기온은 17∼24℃로 전날보다 1℃가량 낮겠다.

최예린 기자 floye@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