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0975 0562019092255130975 01 01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related

나경원 때리는 洪에 민경욱 "지금은 한 놈만 팰 때… 조국부터 상대해야"

글자크기
세계일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홍준표 전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판한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끌어 내린 뒤 상대해 주겠다며 ‘전략적 휴전’을 제의했다.

민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하나 상대할 때까지 좀 기다려주시길..."이라며 홍 전 대표에게 뜻을 전한 뒤 "전 한 놈만 팹니다"고 지금은 조 장관 퇴진투쟁에 전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맞서기엔 벅찹니다.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다"라며 "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웁시다"고 총부리를 나 원내대표가 아닌 조국 장관쪽으로 향할 것을 주문했다.

이는 홍 전 대표가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마치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선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 시킨다"는 글에 따른 반응이다.

홍 전 대표는 21일 SNS에 "조국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여권이 제기한 나 원내대표 미국 원정출산 의혹은) 형평상 그냥 넘어 갈수 없는 사건이 됐다"며 "핵심은 원정출산 여부로 서울에서 출생했다고 말로만 하는 것 보다 이에 대한 해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예일대 재학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고 나 원내대표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어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라며 "본인및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를 하시기를 기대한다. 한방에 역전 시키라"고 격려(?)했다.

민 의원은 이런 홍 전 대표 요구를 조언을 넘어선 내부 총질로 해석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