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0831 0372019092255140831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선을 넘는 녀석들’ 김명민X김인권, '인간 이순신'의 삶 돌아보며 울컥(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김명민과 김인권이 선을 넘는 녀석들을 찾았다.

22일 방송된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는 통영을 찾아 이순신의 행적을 기리는 MC들과 게스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게스트로 김인권과 김명민이 함께 했다.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을 통해 이순신을 연기했던 김명민은 등장하자마자 통영 이름의 뜻을 맞춰 모두를 감탄케 했다. 통영 이름은 ‘삼도수군통제영’에서 유래되었다고.

설민석은 임진왜란의 시작이 되었던 정명가도부터 당시 우리의 국력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당시 왜군이 신식무기조총을 가지고 있던 만큼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우리나라와 명, 더 나아가 인도까지 점령할 야욕을 가지고 있었다고. 부산에서 한양까지 올라오는 데 20일이 걸렸지만, 이순신이 보급로를 막은 덕에 적군의 사기를 꺾을 수 있었다고.

이순신을 연기했던 김명민은 장군의 최후가 궁금하다고 말하며 “그 때 연기했던 기억은 아직도 여운이 남아있다. 왜 돌아가셨을까를 고민하다가 밤잠을 설쳤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들은 거북선 내부를 살폈다. 수군통제사 기록을 보며 자신의 조상을 찾아보기도. 방향 전환이 느렸던 왜선에 비해 거북선은 느리지만 회전에 용이했다고. 배의 높이가 높았던 만큼, 주로 사다리를 놓고 적선에 침입하는 적군의 특기를 막기에 좋았다고 전했다.

점심식사를 한 후 이들은 한산도의 수루를 찾았다. 이들이 방문한 수루는 한산도가의 배경이 됐던 곳이었다. 이순신의 고뇌와 충정이 담긴 기록을 낭독하던 김명민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순신은 전쟁을 마친 후에 어명을 어겼다며 고문을 당했고, 그 해에 어머니와 아들을 잃는 슬픔을 겪었다고. 이순신에 대해 깊이 있게 알게 된 멤버들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