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41291 0372019092355141291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구해줘 홈즈’ 이준혁X민진웅, 배우들을 위한 셰어하우스 찾기… 노홍철 勝(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 ‘구해줘 홈즈’


[헤럴드POP=최하늘 기자]무명 배우들을 위한 셰어하우스 찾기에 나섰다.

2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무명배우 2명의 셰어하우스를 위해 배우 인턴들이 나섰다.

배우 이준혁은 함께 작품을 했던 후배를 의뢰인으로 만나 깜짝 놀랐다. 의뢰인 세 명은 “저희가 오디션을 보러 다니고 있지만 부수적인 일을 하고 있다 보니까 시간 맞추기도 힘들고 게약 만료가 얼마 안 남은 집도 있어서”의뢰했다고 말했다. 배우 민진웅은 “이런 일 하는 사람들은 외로움도 많이 타고 해서 같이 살면 좋아요”라면서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의뢰인들은 보증금 최대 6000에 월세 최대 120 조건에서 오디션을 보러 다니기 용이한 위치를 조건으로 걸었다. 노홍철과 이준혁은 조건에 맞는 집을 구하기 시작했다. 노홍철이 처음 찾은 집은 강동구 암사동의 구옥이었다. 최신형으로 리모델링을 마친 이 집은 방 4개에 각 방마다 화장실이 있었다. 옥탑에 달려있는 옥상까지 완벽하게 구비된 모습에 홍은희는 “너무 잘하셨어요 너무 잘 구했어요”라며 환호했다. 양세형 역시 “저 옥상에서 꿈 얘기하고 하면 너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후 대방동의 또다른 매물을 찾았다. 강남권 제작사들보다는 방송국과 더 가까운 위치해 있으나 옥상 테라스가 있어 매력적인 뷰를 자랑하는 새로운 매물이었다. 내부를 본 박나래는 “드라마 속 남자 주인공 집 같다 좋기는 너무 좋다”고 말했고 홍은희는 “층고가 높아요 너무 잘 골랐다”며 좋아했다. 폴딩도어와 넓은 책작, 아일랜드 식탁이 빌트인 되어 있었다. 그러나 화장실에 수전이 없는 점, 방이 1개 밖에 없는 점이 단점으로 꼽혔다. 이준혁은 “예쁘고 좋긴한데 개인공간이 없어서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집은 보증금 6000에 월세 120으로 의뢰인의 최대 예산과 일치했다.

노홍철은 “우리도 강남권 집 있다”면서 논현동의 쌍둥이집을 소개했다. 두 집을 터서 한 집으로 만든 이 집은 보증금 4000에 월세 120, 관리비 10만원으로 책정됐다. 노홍철은 “배우 친구들이 살기에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김숙은 “논현동이 좋은 건 하나예요 다 걸어서 갈 수 있어요”라면서 위치가 가장 큰 메리트라고 말했다.

박나래와 배우 민진웅은 청담동 인근의 상가주택의 탑층 매물을 소개했다. 엘리베이터가 없는 점이 아쉽지만 넓은 방과 거실이 있는 집에 창문으로는 공원이 내다보였다. 박나래는 6000/120으로 예산에 딱 맞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이 집을 계약을 하시면 에어컨을 설치해주시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나래와 민진웅은 또 다른 셰어하우스를 위해 봉천동에 있는 두 번째 매물을 찾았다. 박나래는 “새 아파트에 3룸이다”라면서 히든카드를 내놨다. 양세형은 “예산치가 넘어가면 안 된다”면서 불안해했다. 박나래는 “정말 깔끔한 아파트”라면서 “샷시 이런 건 말할 필요도 없고 밑에 헬스장이 있다”고 말했다. 깔끔한 주방과 거실을 본 후 노홍철은 “집은 좋은데 낭만이 없다"면서 견제했다. 이 아파트의 가격은 6000/120으로 예산에 맞춰졌다. 민진웅은 ”두 집 다 메리트가 있다“면서도 소극장 빌라 집을 선택했다.

배우 의뢰인 3인은 노홍철의 암사동 1인 1방 1화 주택을 선택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