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0674 0092019100955490674 02 0203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한글날 '조국 규탄' 광화문 보수 집회…시작부터 과열 양상

글자크기

광화문 일대 보수집회 참가자들로 마비

한글날 행사 진행 불가…"치워라" 소동

일파만파·서울대 등 광화문 곳곳서 집회

범투본 집회→청와대 사랑채까지 행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남희 수습기자 =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를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들이 빼곡히 채우고 있다. 2019.10.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김남희 수습기자, 박민석 수습기자, 최서진 수습기자 = 한글날인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범보수 단체의 집회로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가 마비되고 있다. 집회 참가자들이 모여들면서 본격적인 집회 시작 전부터 분위기가 과열되는 상황이다.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의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가 열리는 세종문화회관 앞은 이날 오전부터 차츰 사람들이 들어차기 시작했다. 광화문역 계단을 빠져나오는 데만 10분 이상이 소요됐다.

참가자들은 '조국 문재인 이건 아니다' '문재인 하야'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등의 피켓을 들고 세종문화회관 계단을 지키고 있다. 속속 모이는 사람들은 집회 시작도 전에 세종대왕상을 빼곡하게 에워쌌다.

이날 오후 6시까지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글날 행사 '2019 한글문화큰잔치 한글을 빛낸 여성이야기’는 사실상 진행이 불가능하게 됐다.

행사 관계자는 "광장 사용권은 우리에게 있는데 시위 참석자가 (광장을) 점령해서 광화문 앞쪽 부스는 아예 쓰지 못하고 있다"며 "1년 내내 준비한 행사인데 계속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일부 집회 참가자가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국가에서 집회를 막는거냐"며 행사 진행을 방해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한 노인은 "행사 천막을 찢어버리겠다"며 칼을 찾는 등 소동을 벌여 관계자들의 저지를 받기도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민석 수습기자 =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밟고 서 있다. 2019.10.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인사들도 개인 자격으로 범투본 본집회에 참석할 계획을 밝혔다. 돌발 발언 가능성도 있어 현장의 열기가 더욱 고조할 것으로 보인다.

범투본은 본집회에 이어 광화문 광장을 출발해 적선로타리를 거쳐 청와대 사랑채까지 이어지는 행진도 계획하고 있다.

광화문역을 기준으로 반대편 동화면세점 앞에서는 우파 단체 일파만파의 대한민국 공산화 저지운동 및 조국 사퇴 촉구집회가 진행 중이다.

군복을 입고 모인 노년층 참가자들은 영정으로 꾸민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밟고 서 "빨갱이를 척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동대문구에서 온 이종순(65)씨는 "국가 반역자를 체포해야 된다"며 "자유를 지키기 위해, 자유를 잃어버릴 것 같은 위협이 들어 이 자리까지 나오게 됐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서진 수습기자 =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조국 장관 규탄 집회에 참석한 서울대학교 집회추진위원회. 2019.10.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화문역 한 켠에는 서울대학교 집회추진위원회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조 장관 자녀가 서울대에서 인턴예정 증명서를 받은 것을 비꼰 '인턴십활동 예정 증명서' 1000부를 배부한다. 이와 함께 조 장관의 과거 발언에 대한 퀴즈도 진행한다.

집회추진위원장 김근태 씨는 "60여명의 서울대 동문이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히 수사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앞으로도 기발하고 발랄한 시위 활동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재학생 김모(26)씨는 "조 장관 때문에 나라가 난리인데 동문인 내가 가만히 있으면 부끄럽겠다고 생각해 혼자라도 나왔다"며 "조 장관이 사퇴하지 않으면 앞으로 20대의 분노는 더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joi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