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6720 0352019100955496720 01 0107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related

이 총리, 일왕 즉위식 가나…일 언론 “아베, 짧은 회담 검토”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치러지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여전히 ‘누가 갈지는 결정된 바 없다’는 태도다. 경색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일본 정부의 조처가 나오지 않았는데, 우리가 먼저 누구를 축하 사절로 보낼지 논하기는 이르다는 것이다.

일본 <엔에이치케이>(NHK) 방송은 9일 이 총리가 일왕 즉위식 참석차 방일할 것으로 보이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 총리와 짧은 시간 회담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한국 정부가 즉위식에 이 총리를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일본 쪽에 전달하고 양국이 최종 조율 중이라고 지난 7일 전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일본 언론의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그는 “일왕 즉위식에 누가 갈지는 이번 주말이나 다음주 초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축하 사절을) 보낼지 말지부터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 (만약 가더라도)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했다.

정부와 청와대가 약속한 듯 이런 반응을 내놓는 데는 일본 정부의 선제적 조처를 요구하는 뜻도 담겨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는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원칙을 일관되게 이야기하고 있는데, 일본이 전향적인 조처를 내놓는 게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즉 전세계 여러나라 사절이 참석하는 일왕 즉위식은 한·일 양국 고위급이 자연스럽게 마주앉은 대화의 장을 만들 수 있는 기회인데도, 정부는 일본으로부터 주목할 만한 관계 개선 ‘신호’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즉위식 참석은 이낙연 총리로서도 부담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 총리실 관계자는 “총리가 가면 뭐라도 성과를 내거나, 성과를 내오길 기대하는 분위기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외교가에선 다음달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강제징용 배상 관련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 조처 등 다른 변수들이 남아 있는 만큼 일왕 즉위식 자체가 양국 관계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관측도 있다.

하지만 즉위식이 일본의 국가적 경축행사인 만큼 정부 사절을 보내지 않을 수 없고, 누군가를 보내야 한다면 이낙연 총리일 수밖에 없다는 게 정부 안팎의 중론이다. 이 총리는 기자 시절 도쿄특파원을 지내는 등 대표적인 ‘지일파’로, 한-일 관계를 풀 적임자로 꼽혀왔다. 1990년 아키히토 일왕 즉위식 때 강영훈 당시 국무총리가 참석했던 선례도 있다.

일본은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를 대외적으로 알리는 의식인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를 치르며, 즉위식에는 세계 각국과 국제기구 요인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찰스 영국 왕세자, 왕치산 중국 국가 부주석, 일레인 차오 미국 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 통보를 했다. 아베 총리는 즉위식 당일인 22일을 제외한 21일부터 25일 사이에 즉위식 참석 국외 요인 가운데 50여명을 압축해 회담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가 이 총리와 회담을 한다면, 이런 형식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완 기자, 도쿄/조기원 특파원 wani@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