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498065 0512019100955498065 06 06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고민시 모습에 과거 떠올리며 오열(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 '시크릿 부티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홀로 눈물을 흘렸다.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연출 박형기)에서는 살인교사 누명을 쓴 제니장(장도영, 김선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니장은 데오가의 융천시 국제도시개발사업을 위협하는 배후로 조광그룹을 지목했고, 이에 조광그룹의 부회장 최석훈(박정학 분)은 제니장에게 조광그룹의 최병훈 회장 살해 교사 누명을 씌웠다.

돌아온 위정혁(김태훈 분)이 김여옥(장미희 분)에게 제니장을 부탁했다. 위정혁은 김여옥에게 "저는 제 방식대로 남편 노릇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현지(고민시 분)는 김미진(윤지인 분)에게 박주현(장영남 분)으로 추정되는 전화가 왔다는 소식을 듣고 제니장에게 이야기했다. 누명을 벗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제니장은 박주현을 찾아주겠다며 대신 "내가 살아남지 못하면 그다음은 없어. 나부터 살려"라고 말했다.

이에 이현지는 제니장이 얽힌 사건을 조사하며 최회장의 가정부를 찾아 나섰다. 가정부는 최석훈의 지시로 최회장 아내의 약을 바꿔 망상이 심해지도록 한 것. 이현지와 윤선우(김재영 분)의 설득으로 가정부가 진술한 동영상이 확보됐다.

위예남(박희본 분)이 제니장에게 방송 출연을 제안했다. 위예남은 제니장과 함께한 생방송 쉬는 시간, 제니장에게 이현지를 주지 않으면 위정혁의 비밀을 폭로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제니장은 위예남에게 위정혁의 사진을 공개하면 딸 수빈이에 대해 이야기하겠다고 받아쳤다. 위예남이 수빈이를 결혼 전 오태석(주석태 분)과 낳았던 것.

이때, 제니장이 검찰에 제출하지 않은 자료라며 가정부의 진술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현지는 가정부와 그 딸을 걱정했다. 그때, 가정부에게서 와달라는 연락이 왔다. 이현지는 가정부의 집을 찾았고, 조양오(임철형 분)에 의해 납치됐다.

소식을 들은 제니장은 직접 이현지를 구하기 위해 나섰다. 제니장은 조양오를 설득해 이현지 구출에 성공했다. 제니장은 조양오에게 "조사장님은 오늘 나와 조광 두 쪽 모두를 잃지 않는 거래를 했다"며 웃었다.

제니장은 이현지의 뺨을 가격했다. 제니장은 "바둑판에서는 다음에 이기면 되지. 여긴 다음은 없어. 무조건 지금 살아 남아"라며 분노했다. 제니장은 이현지의 동정심을 지적했다. 이현지는 "다시 기회를 주셔서 고맙습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현지에게서 자신을 떠올리는 제니장을 윤선우는 걱정했다. 제니장은 어린 시절 구박받고 맞으면서도 "자른다고 하지 않아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독하게 살아남았던 것. 제니장은 그때의 자신을 떠올리며 홀로 욕조에 앉아 오열했다. 그 모습을 위정혁이 안타깝게 바라봤다.

SBS '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