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4287 0242019101155534287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4455239 related

나경원 "윤석열 흠집내기로 조국 물타기…전부 특검해야"

글자크기

한국당, 11일 대법원 앞 현장 대책회의

"윤 총장 임명 때 조국 전 민정수석 뭐했나"

이데일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원내 지도부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구속영장 기각에 항의하는 규탄회의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을 흐리기 위한)물타기이자 본질 흐리기”라며 “윤석열 총장에 그렇게 문제가 있다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인 조국은 무엇을 했느냐”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文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를 열고 “조국 사태가 정리된 뒤에 모두 특검(특별검사)을 하자”며 “여당도 당당히 나서 윤 총장 부분도 특검하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법원이 지난 9일 조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 영장을 기각한 데 반발해 이날 대법원 앞에서 법원을 규탄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 때 법복을 입고 자랑스러워했던 사법부 출신인 저로서는 정말 괴롭다”면서도 “대법원 입구 앞에 쓰여 있는 ‘자유·평등·정의’가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 하에서 철저히 짓밟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중대한 헌정 질서 위기”라며 “조국 동생 영장 기각은 장악된 사법농단의 결정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법리에 앞서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며 “뒷돈을 받아 챙긴 자가 모두 구속인데 받아 챙긴 사람이 구속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각 결정문이 피의자 변호인의 최후 변론문인지 헷갈릴 정도”라며 “건강 상태를 (기각) 이유로 꼽았는데 매우 의심된다. 오히려 사법부가 증거 인멸 시간을 벌어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법부가 지키고자 하는 게 법질서인지 조국 일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더군다나 영장 기각 민주당의 법원 개혁 보고서 발표 직후 나왔다는 점 비춰서 이것 명백한 사법 농단”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 의혹에 대해 “본질은 물타기라는 입장”이라며 “왜 이 시점에 이런 게 나오겠나. 국민이 바보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이런 문제에 대해 특검으로 가는 게 맞다는 입장”이라며 “이 정권의 비열함에 대해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조국 일가 한 명을 구하기 위해서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했다”며 “문제가 있다면 특검하라. 다만 조국 건과는 분리하라”고 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