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4880 0022019101155534880 02 02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54455239 related

조국, 윤석열 의혹 보도에 "특별히 드릴 말씀 없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조국 법무부 장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의혹 보도에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았다.

조 장관은 11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관련있다는 의혹이 나온 것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는 것 같다. 오늘 일정이 많아서"라고만 답하고 청사로 들어갔다.

조 장관은 '법무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 있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윤씨가 윤 총장에게 접대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이 수사하지 않은 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윤씨는 김 전 차관의 별장 접대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다.

대검찰청은 이날 한겨레 보도에 대해 "완전한 허위사실이며 윤 총장은 윤중천씨와 면식조차 없고 별장에 간 적도 없다"며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이런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했었다"고 밝혔다.

또한 조 장관 일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보도가 나온 것을 의식한 듯 "중요한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