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0515 0512019101455570515 01 0102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조국 명예퇴진설' 선긋고…文대통령, 오늘 경제활력 언급할 듯

글자크기

'검찰개혁 완수 후 11월 사퇴' 출구전략 거론…윤석열과 동반사퇴설도

靑 "벌써부터 출구 고민은 말도 안돼"…文대통령, 오후 수보회의 주재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10.1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의 11월 사퇴설,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설 등이 정치권 안팎에서 그럴 듯하게 돌고 있는 데 대해 청와대는 고개를 가로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검찰·사법개혁의 공을 법무부와 검찰, 국회에 '완전히' 넘기고 민생경제에 집중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1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또 한 번 민생경제의 중요성에 관한 발언을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수보회의에서 사실상 조 장관의 거취를 둘러싸고 찬성(서초동 집회)과 반대(광화문 집회)집회가 경쟁적으로 이어지는 데 대해 "국민들의 의견을 잘 경청했다"는 취지로 감사인사를 전하는 한편, 더 이상 이를 두고 '대립의 골'에 빠지지 말자고 정리한 뒤, 주로 민생경제에 관한 발언을 내놓거나 관련 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8일 국무회의에서 '역동적인 경제'로 가기 위해 정부에 "기업의 목소리를 경청하라"고 주문했던 문 대통령은 10일에는 취임 후 11번째 전국경제투어 일정으로 충남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10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축하인사를 했다. 이어 11일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주요 경제현안에 대한 정례보고를 받았다.

13일에는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나서 현재 경제상황에 대한 정부의 판단을 상세히 설명하고 근거 없는 '위기론'에 대한 우려를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일련의 경제 관련 행보는 조 장관을 후보자로 지명한 뒤부터 두 달이 넘게 이어진 '조국 정국'을 벗어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조국 정국'은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이 청와대로선 부담이다. 문 대통령의 행보, 정부의 주요한 발표도 모두 '조국 블랙홀'로 빨려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갖은 논란에 처했던 조 장관을 그간 호위무사처럼 지켜왔던 여당(더불어민주당)으로서도 이제는 내년 총선이 6개월밖에 남지 않은 시점이라, 지지층만이 아닌 중도층까지 껴안아야 하는 때가 도래한 터다.

이 때문인지 정치권 안팎에선 조 장관이 하루속히 검찰·사법개혁을 완료한 뒤, 사퇴를 결정하는 '명예로운 퇴진' 시나리오가 돌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일부 장관들의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한 사퇴(개각) 시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절차 등을 통한 검찰·사법개혁의 완료 시점을 최대한 앞당겨봤을 때 11월에는 조 장관이 임무를 완수하고 물러날 수 있다는 계산에서 '조 장관 11월 교체설'이 설득력을 얻는다.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난국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초(超)진영적으로 사회원로들의 의견을 듣는 과정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날(13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는 검찰·사법개혁안(案)이 속도감 있게 정리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는 '조 장관표 검찰개혁'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 개편안이 14일 조 장관의 구체적인 발표를 거쳐 15일 국무회의 의결을 밟는 것으로 결론이 내려졌고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은 이달 말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통한 국회 본회의 상정 등의 방안이 모색됐다.

나아가 항간에선 검찰·사법개혁이 완료되고 조 장관과 그 일가에 대한 수사까지 마무리되면 조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사퇴가 있을 것이라는 설도 돈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모든 것은 다 설일 뿐이고 사실무근"이라며 "검찰·사법개혁에 있어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 가운데, 벌써부터 출구를 생각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런 설이 '조국 흔들기' 세력으로부터 나온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