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1171 0962019101455571171 06 0602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이동건, 子위해 고군분투"...'레버리지', 유쾌+슬픔 전개로 연 서막[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이동건이 백혈병과 싸우는 아들을 살리고자 백방으로 분투했지만, 결국 잃게 되는 비극을 맞았다.

13일 첫 방송한 TV조선 일요드라마 ‘레버리지 : 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은 동명의 미국 드라마가 원작인 리메이크 작이다. 이태준(이동건 분)이 아들을 살리기 위해 황수경(전혜빈 분), 고나별(김새론 분), 로이 류(김권 분), 정의성(여회현 분)과 뭉치게 되는 이야기로 서막을 열었다.

이태준은 소아 백혈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보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이어 담당 의사와 상담을 하다가 아들이 3개월을 버티기 힘들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다. 의사는 이태준이 아들만 살릴 수 있다면 뭐든 하겠다는 호소에 한 명함을 내밀었다, ‘동양 병원’이라고 적혀있는 명함이었고 이태준은 이 명함을 들고 한 중국 음식점으로 향했다.

이 음식점은 여느 식당처럼 영업을 하고 있었지만 한쪽에서는 소마(정기섭 분)가 한 아이에게 신약을 투여하고 있었다. 이태준은 소마에게 자신의 아들도 그 신약이 필요하다고 전하며 “제가 어떻게 하면 도와주시겠습니까 선생님”이라며 읍소했다. 소마는 “이 약은 내가 만들었다. 미래 바이오에서 내 약 다시 찾아달라. 가능하오?”라며 미래 바이오에서 자신의 약을 빼와달라고 제안했다.

스포츠서울


이에 이태준은 고나별, 정의성을 소집해 도움을 요청, 소마의 미션에 도전했지만 수포로 돌아갔다. 소마에게 전송되어야 할 필수 데이터가 전달되지 않았고 로이 류(김권 분)의 방해도 한몫했다.

하지만 이태준은 포기하지 않았고 이번엔 황수경을 찾아가 “너 아니면 아무도 못 해. 네가 필요한 일이야”라고 강조하며 도움을 청했다. 이태준은 로이를 다시 만났는데 로이가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자 “난 앰플만 구해서 내 아들 살리면 된다”라고 설득하면서 한 배를 타게 됐다.

황수경은 고심 끝에 이태준이 내민 손을 잡는 걸로 결정했다. 신약 관련한 회사 대표로 위장해 소마에게 접근했고, 계획대로 소마 측의 정보를 빼내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소마는 외환관리법 위반, 사기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그 시각 이태준은 아들 병원으로 향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이태준은 그대로 주저앉아 넋을 잃고 눈물을 쏟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건은 전략가이자 리더로서 멤버들을 진두지휘하는 활약을 펼쳤다. 아들이 걱정되는 상황이지만 냉철하게 움직였다. 타고난 사기꾼 전혜빈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정기섭을 속이는데 성공했고, 도둑 김새론과 해커 여회현은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며 각자의 위치에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보안 전문가이자 파이터 김권 역시 전혜빈을 도우며 정기섭이 체포되는데 일조했다. 이처럼 다섯 멤버는 쿵짝이 잘 맞는 유쾌한 조작단으로서 하나가 돼 향후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하지만 이 같은 노력에도 이동건의 아들이 세상을 떠나는 안타까운 전개를 가미해 이동건에게 닥칠 심경의 변화 그로 인한 사기 조작단의 행보에 물음표를 안겼다. 흰 천으로 덮인 아들을 허망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이동건의 표정 연기는 엔딩을 먹먹하게 채웠다. 이처럼 ‘ 레버리지’는 유쾌함과 슬픔을 적절히 섞으며 ‘레버리지’ 한국판 케이퍼물의 서막을 열었다.

앞서 지난주 열린 ‘레버리지’ 제작발표회에서 남기훈PD는 “‘레버리지’가 통쾌함과 웃음, 슬픔을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고, 원작의 결을 따라가면서도 한국적 요소를 적절히 가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윽고 베일을 벗은 ‘레버리지’ 첫 방송은 남PD의 호언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던 바. 이어질 전개에 기대감을 더했다.

‘레버리지 : 사기조작단’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TV조선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