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2851 0032019101455572851 01 0106003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뒤늦은 '무공훈장' 수여…육군, 전투영웅 45명 찾아 훈장 서훈식

글자크기

계룡대서 서훈행사…"전우에게 모든 영광 돌린다"

연합뉴스

서욱 육군참모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육군은 올해 6·25 전쟁사를 확인해 훈장을 받지 못한 전투 영웅 45명에게 무공훈장을 수여한다.

서욱 육군총장은 14일 김두식 예비역 중령(88·당시 소위), 백금봉 예비역 하사(88·당시 일병) 등 2명의 생존자와 5명의 전투 영웅의 유가족을 충남 계룡대로 초청해 무공훈장 서훈식을 한다. 나머지 38명은 39사단 등 수훈자 거주지역 부대에서 훈장을 받는다.

이날 훈장을 받은 7명의 전투 영웅은 모두 1사단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다. 김두식 예비역 중령은 1952년 12월 소위로 노리고지, 베티고지 전투에 참전해 부상에도 대원들을 이끌고 최후 돌격을 감행해 적을 격퇴하고 진지를 사수한 공적을 인정받아 충무무공훈장을 받게 됐다.

백금봉 예비역 하사 등 6명은 화랑무공훈장을 받는다.

백 하사는 1952년 10월 연천북방지구 전투에서 적의 TNT(다이너마이트) 공격으로 정신을 잃고 고립됐으나, 탈출에 성공해 적정을 보고해 차후 반격 작전에 기여했다.

보은지구 패잔병 토벌 작전에서 적을 사살·생포한 문학현 하사(91·당시 병장), 함창지구 전투에서 특공대로 나서 적을 생포한 고(故) 민경호 하사(당시 병장), 조림산 전투에서 적 잠복조를 탐지해 격멸한 고(故) 최 안 병장(당시 상병), 운산지구 전투에서 적 공격 속에서 고지를 점령하는데 기여한 고(故) 공상렬 병장(당시 상병) 등도 공적을 인정받았다.

무공훈장을 받게 된 김두식 씨는 "6·25전쟁 당시 조국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죽음을 무릅쓰고 수많은 전투에서 적과 싸웠는데 이제라도 공적을 인정받아 훈장을 받게 되어 감사하다"며 "당시 전장에서 함께 한 전우들에게 모든 영광을 돌린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서욱 총장은 "늦었지만 69년이 지난 지금에라도 전투영웅들께 훈장을 달아드리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선배전우들의 숭고한 조국애와 군인정신을 계승해 이제는 우리 후배들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