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75898 1092019101455575898 01 0101001 6.0.16-HOTFIX 109 KBS 54455239 related

황교안 “조국이 정권 서열2위, 대한민국 조국 공화국”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사실상 조국이 정권 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되고 또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 이런 탄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범죄 피의자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 단독으로 공수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조국 관련 영장 기각 퍼레이드, 이 모두가 결국 이 정권의 독재 선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 거기에 국회의장까지 모두 나서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 결국 그 배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음이 너무나 명확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자신이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임에도 불구하고 끝을 보겠다면서 대놓고 검찰을 겁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북한 김정은 비위 맞추기에 공연히 애꿎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만 피해를 당하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북한 유입 가능성이 높은데도 이 정권은 지금까지 북한에 말 한마디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 지경인데도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도쿄 올림픽 단일팀 구성,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되지도 않을 평화경제 타령 그만하고 눈앞의 우리 국민들의 피해부터 챙기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혜진 기자 (roo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