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4349 0022019101455584349 04 0402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0

[서소문사진관] 하루 만에 파손 된 홍콩 '자유의 여신상'

글자크기
중앙일보

14일 SNS에 퍼지고 있는 파괴된 '자유의 여신상.' 홍콩 시위대는 지난 13일 사자산 정상에 여신상을 세웠다. [사진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3일 홍콩 시위대가 홍콩 해방을 이루자며 사자산 정상 바위 위에 세운 ‘자유의 여신상’이 파손된 모습이 14일 SNS를 통해 전파되고 있다.

중앙일보

사자산 정상에 세워졌던 '자유의 여신상' 파손된 채 쓰러져 있다. [사진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전파된 사진을 보면 ‘자유의 여신상’은 몸에 붉은색 페인트가 칠해지고 발목 부분이 절단된 채 정상부근에 버려졌다. 처음 파손된 자유의 여신상을 발견한 한 시민은 “가족과 사자산 정상에 오르다 파손된 ‘자유의 여신상’을 발견했다”며 “우리는 동상도 가질 수 없냐”고 개탄했다. 누가 여신상을 파손했는지 밝혀지진 않았다.

중앙일보

지난 13일 새벽 홍콩 시위대가 '자유의 여신상'을 사자산 정상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트위터]



지난 13일 수십 명의 시위대는 4m 크기의 ‘자유의 여신상’을 사자산 정상에 세웠다. 여신상은 방독면, 고글, 헬멧을 쓰고 있으며 한손에는 우산을 들고, 다른 손에는 검은 바탕에 흰 글씨로 구호를 쓴 깃발을 잡고 있다.

중앙일보

홍콩 시위대는 지난 13일 4m 높이의 자유의 여신상을 사자산 정상에 세웼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光復香港 Free Hong Kong

時代 革命 Revolution Now

홍콩해방으로 혁명을 이루자는 내용이다.

이 구호가 적힌 깃발은 최근 홍콩 시위에 여러 차례 등장했다.

임현동 기자

중앙일보

서소문사진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