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2094 0242019101455592094 01 01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54455239 false true false false 1571043235000 1571043248000 related

“文대국민사과·檢엄정수사”…조국 공세 늦추지 않는 野

글자크기

文대국민 사과 촉구한 野…“‘송구하다’로 부족”

“검찰수사 엄정히 진행돼야” 한 목소리 낸 野

한국당, 공수처 절대불가…바른미래는 선 긋지 않아

이데일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보도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보수야당은 ‘만시지탄(晩時之歎·때 늦은 한탄)’이라고 평가했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함께 조국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도 엄정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文대국민 사과 촉구한 보수野…“‘송구하다’로 부족”

14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 장관의 사퇴 소식이 알려진 후 늦었지만 사퇴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가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간 범보수 집회에서도 조 장관 사퇴와 문 대통령 사과를 동시에 촉구했다.

이날 황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조국이 결국 물러났다. 만시지탄”이라며 “지난 조국의 35일, 우리 국민들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보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송구하다’라고 사과한 것으론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조국 사퇴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것에 대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 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조 장관의 사퇴를 반기는 동시에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라며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사퇴를 결정한 것은 환영할 일”이라고 반겼다.

이데일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의 표명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검찰수사 엄정해야” 野 한목소리…黃 “공수처 불가”

보수야당은 현재 조국 일가를 상대로 진행되는 검찰수사가 영향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을 압박하지 말라는 얘기다.

황교안 대표는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며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직접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언급하며 ”검찰총장에게 엄중하게 요구한다. 결코 권력의 압력에 굴하지 말고 이 땅의 정의를 분명하게 세워달라”고 당부했다.

조국 특검에 대해서도 검찰수사 결과를 본 후 결정하겠단 분위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특검 도입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단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 사실상 수사 마무리단계로 가고 있지 않은가”라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검찰개혁법안(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및 검경수사권조정) 처리와 관련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입장이 미묘하게 엇갈렸다. 한국당은 공수처에 대해서는 절대 불가하다고 주장했으나 바른미래당은 선을 긋지는 않았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은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 아님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며 “‘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불가입장을 명확히 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패스스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조정안을 비롯한 검찰개혁법안들이 여야 합의로 원만히 처리될 수 있도록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할 것을 여야 각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