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5559 0012019101455595559 05 0509001 6.0.17-RELEASE 1 경향신문 0

캐디백 들면서 지켜온 꿈…그리핀, PGA 첫 우승 이루다

글자크기

프로 10년 만에 휴스턴 오픈 정상

17일 제주서 개막하는 CJ컵 참가

2010년 프로 전향 이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상금 수입이 아예 없다 보니 은행 잔액이 거의 바닥을 보인 때도 있었다. 결국 2014년엔 생업으로 동료인 윌리 윌콕스(미국)의 캐디백을 들기도 했다.

캐디백을 들면서 꿈을 지켜온 랜토 그리핀(미국)이 프로 전향 이후 10년 만에 꿈에 그리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우승했다. 그리핀은 14일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휴스턴 골프클럽(파72·7332야드)에서 열린 휴스턴 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의 성적을 낸 그리핀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PGA 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상금은 135만달러(약 16억원). 지금까지 PGA 투어에서 벌어들인 총상금 83만7333달러보다 훨씬 많은 액수다.

그리핀은 윌콕스가 당시 대회에서 공동 4위로 선전하자 캐디 급료로 1만7000달러를 받아 골프 선수의 꿈을 이어갈 수 있었다. 2014년 PGA 투어 차이나 시리즈에서, 이듬해에는 PGA 라틴아메리카 투어에서 뛴 경험이 있다. 그의 첫 우승도 남미에서 나왔다.

그리핀은 2017년 PGA 2부 투어에 입문해 첫 우승을 일궈내면서 PGA 투어 회원이 됐지만 성적이 좋지 않아 회원 자격을 유지하지 못했다. 그리핀은 다시 한번 기회를 잡았다. 2부 투어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한 번씩 추가하며 2019~2020시즌 PGA 투어 회원을 되찾았다.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밀리터리 트리뷰트는 그리핀이 윌콕스의 캐디로 나섰던 대회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리핀은 공동 선두를 달리던 16번홀(파3)에서 약 10m 버디 퍼트를 넣으면서 스콧 해링턴과 마크 허바드(이상 미국)의 추격을 뿌리쳤다. 그리핀의 PGA 투어 다음 일정은 오는 17일 제주도에서 개막하는 더 CJ컵(총상금 975만달러)이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