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7564 0682019101555597564 01 0101001 6.0.16-HOTFIX 68 동아일보 0 related

文대통령, 아베에 태풍피해 위로 메시지

글자크기

“조기 수습해 평온한 일상 되찾길”… 이낙연 총리 방일 앞두고 유화 메시지

日 “대화 통할 사람 온다” 기대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19호 태풍 ‘하기비스’ 피해에 대한 위로전을 보냈다.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의 참석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 이후 처음으로 아베 총리에게 직접 메시지를 보내며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유화적인 신호를 보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위로전에서 “일본 정부와 국민들이 합심하여 피해 상황을 조기에 수습하고 피해를 입은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하루 속히 평온한 일상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에 위로전을 보낸 것은 지난해 9월 6일 오사카 태풍 및 삿포로 지진 피해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하지만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배제한 이후 일본에 대한 직접 비판 메시지를 자제해온 문 대통령이 일왕 즉위식을 앞두고 아베 총리에게 위로전을 보낸 것이어서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위로전은 이날 오후 일본대사관을 통해 전달됐다.

이 총리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다는 소식에 대해서도 일본 내에선 긍정적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 당국자는 “문 대통령 주변 인사 중 일본이 기대를 걸 수 있는 사람은 이 총리뿐”이라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일본을 찾아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내린 직후부터 이 총리의 움직임을 주목해왔다. 이 총리가 5월 중순 “사법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데 행정부가 나서서 무엇을 한다는 것이 삼권분립 원칙에 맞지 않는다”고 하자 일부 인사는 상당한 실망감을 표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관료 사회에서는 ‘한국에서 이야기가 통할 사람은 이 총리’라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방일이 양국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외무성에 정통한 일본인 외교 소식통은 “어떤 안이 됐든 일본 기업이 배상하는 안은 일본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