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8732 1072019101555598732 06 0602001 6.0.18-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1089500000 1571089566000 related

못다핀 스물다섯…설리, 하늘의 별이 되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아직 꽃다운 나이 스물다섯. 배우 겸 가수, 걸그룹 f(x)(에프엑스) 출신의 핫 아이콘이자 이슈메이커, 인플루언서… 설리(본명 최진리)가 하늘의 별이 됐다. 불과 스물다섯의 나이로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1분 성남시 수정구 주택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을 감식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으나 설리가 심경을 적은 것으로 보이는 메모장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설리는 하루 전인 13일에도 경기 광교 인근에서 모 미니백 브랜드 광고 촬영 스케줄을 소화했으며, 이날은 MC로 고정 출연중인 JTBC '악플의 밤' 녹화에 참여할 예정이었다. 하루 전까지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했기에 비보는 더 충격적으로 다가왔다.

매력적인 미소를 뽐내며 카메라 앞에 섰던 하루 전 사진까지 생생하게 남아있는 가운데 전해진 비보에 유가족,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물론 '악플의 밤' 제작진 등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설리를 아꼈던 연예계 지인은 물론 여러 팬들도 SNS를 통해 애통함을 전하며 추모의 메시지를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4년생인 설리는 초등학생 시절인 2005년 SBS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연기자로 먼저 데뷔했다. 2009년 9월 걸그룹 f(x)로 데뷔해 2015년까지 활동했다. 이후 연기자 활동에 집중하면서 SNS, 리얼리티 프로그램 등을 통해 활발히 소통하는 한편 지난 6월에는 솔로로 첫 싱글을 내기도 했다. 다채로운 활동만큼 대중의 시선을 붙든 건, 사실 어떤 수식어로도 표현할 수 없는 '설리' 자체였다. 어느덧 설리는 대체 불가능한 아이콘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리는 아름답고도 우울한, 여리고도 당당한, 순수하고도 관능적인 스타였다. SNS를 통해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셀프카메라 등 꾸밈없는 스스로의 모습을 공개했고, 가끔씩은 헉 소리나는 일탈도 했다. 그녀는 젊은 여성 스타도 거리낌없이 자신의 몸을 드러낼 수 있다고, 사람들이 안심하는 이미지 밖에서 노닐수 있다고 거침없는 방식으로 주장해 왔다. 덕분에 늘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고 일침하는 등 늘 당당하게 대응했다. 심지어 때로는 논란을 즐기는 듯 보였다.

그러나 미처 모두 헤아리지 못했다. 설리는 끊이지 않는 악플로 고통받았다. 그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설리는 '악플의 밤'에서 악플 따윈 괜찮다는 듯 시종 쿨하게 대처했지만, 얼핏얼핏 그간 받은 상처를 드러내보이기도 했다. '진리상점' 출연 당시에는 대인기피증, 공황장애를 고백한 적도 있다. "실제 인간 최진리의 속은 어두운데 연예인 설리로서 밖에서는 밝은 척해야 할 때가 많다"던 설리가 "내가 사람들에게 거짓말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조언을 구했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어두운 부분이 있는데 겉으로는 아닌 척할 뿐"이라고 고백했던 모습이 뒤늦게 가슴을 친다.

설리는 결국 돌아오지 못할 길을 떠나버렸다. 그리고 진짜 하늘의 별이 됐다. 그 곳에서는 마음껏 표현하며 더 아름답게 빛나길. 채 피우지 못한 채 져버린, 그래서 팬들 마음 속에 영원히 싱그럽게 남아있을, 아깝고 안타까운 스물다섯. 고인의 명복을 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