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9654 0242019101555619654 03 0304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일본 안 가고 홍콩 못 가고'...여행업계, 가을 성수기도 '시름'

글자크기

日 불매운동으로 부진한 여행업계, 가을 성수기도 '울상'

하나투어·모두투어 등 주요 여행사 10월 예약률 급감

홍콩·중국 등 단거리 대체 여행지도 꽉 막혀

"주요 여행지에 돌아가면서 악재 겹쳐…전망 어두워"

이데일리

인천국제공항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가을 성수기를 맞은 여행업계가 울상을 짓고 있다. 일본여행 불매운동으로 부진이 지속되고 홍콩이나 중국 등 대체 여행지 또한 상황이 녹록지 않아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9월 패키지 예약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4%, 9.2% 감소했다. 10월 패키지 예약률 역시 전년 대비 하나투어는 28.1%, 모두투어는 12.6% 줄었다.

통상 가을은 추석 명절과 개천절·한글날 등 연휴가 많아 여행업계 성수기로 꼽힌다. 그러나 올해는 예년보다 추석 연휴가 빨랐고 기간도 짧아 해외 여행객이 줄었다. 연휴가 짧은 경우 일본이나 중국, 홍콩 등 가까운 관광지가 선호되지만, 올해는 일본여행 불매운동과 홍콩 시위로 여행객들의 외면을 받았다. 여기에 중국 정부가 다음 달 11일까지 단체비자(별지비자) 발급을 일시중단하면서 단체여행에 불편함까지 가중된 상황이다.

특히 홍콩의 경우 짧은 비행거리와 풍부한 관광 자원으로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주목받았지만, 정세 불안이 갈수록 격화하면서 여행객이 급감하고 있다. 실제로 하나투어에 따르면 지난 8월 홍콩노선 수요는 68% 감소했고, 모두투어의 경우 지난 추석연휴기간 홍콩 노선 예약률은 전년 대비 반토막이 났다.

일본과 홍콩 등 주요 단거리 여행지에 악재가 겹치면서 베트남과 태국 등 동남아 지역은 일부 반사효과를 누렸다. 8월 베트남 여행객은 전년 동월 대비 25% 늘어난 40만1038명을 기록했고, 태국 여행객도 약 10% 늘어난 18만418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운항 거리가 길고 이미 항공노선이 포화인 상태라 일본과 홍콩 여행객 수요를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10월 이후 반등 요소가 없다는 점도 여행업계를 고민에 빠뜨리고 있다. 홍콩의 정세불안이 이어지고 있고, 일본여행 불매운동 역시 사그라지지 않는 상황이라 당분간 부진은 이어질 전망이다. 12월까지 남은 휴일도 없어 여행업계는 성수기 특수를 누리지 못한 채 그대로 비수기인 겨울철로 접어들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일본과 홍콩 등 단거리 인기 여행지에 악재가 거짓말 같이 돌아가면서 겹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가을 성수기에 반등하지 못하고 부진에서 벗어날 탈출구도 보이지 않아 당분간 어려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