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9518 0512019101655639518 01 0103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1201981000 1571208524000 related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에 "즉각 제지못해 사과"(종합)

글자크기

알릴레오 패널 "A기자 좋아하는 검사 많아 수사내용 술술 흘려"

제작진, 당일 논란영상 일부 삭제·사과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알릴레오 방송 캡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전형민 기자,이우연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6일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에 대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이사장은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했다.

아울러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며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전날 오후 6시 유튜브에서 생방송 된 알릴레오 방송은 유 이사장과 개그맨 황현희씨와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가 참석했다.

이번 방송은 최근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인 김모 PB(프라이빗뱅커)와 KBS와의 인터뷰가 주제였다. 이 자리에서 KBS 여성 기자인 A씨의 실명이 거론됐는데 A기자와 관련된 발언이 문제가 됐다.

장 기자는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가 많다. (수사내용을) 술술 흘렸다"고 말을 꺼내자 유 이사장은 "아니 그런 이야기를"이라고 언급했다.

황씨가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하자 장 기자는 "그럴 수도 있고,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도 모르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오해의 소지가 조금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사과했다. 이에 장 기자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해명했다.

알릴레오 제작진은 생방송 이후 논란 부분을 삭제해 유튜브에 다시 올렸다.

제작진은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KBS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KBS기자협회는 "사석에서 많이 하는,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는 성희롱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며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기자가)'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 했다.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은 실망스럽고,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며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고 성토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