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2456 0512019101655642456 02 0204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1206593000 1571206607000 related

검찰, 정경심 6번째 비공개 소환…"뇌종양 진단 확정은 의문"

글자크기

"입원확인서에 의사성명, 면허번호, 의료기관 직인 없어"

"변호인 자료만으론 뇌종양·뇌경색 진단 확정에 약간 의문"

뉴스1

서울중앙지검. /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윤다정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6일 조 전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6번째로 비공개 소환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후 1시10분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지난 14일 조사 후 마치지 못한 조서열람을 마치면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 교수는 지난 14일 오전 9시30분쯤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던 도중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조사 열람을 하지 않은 채 청사를 떠나 병원으로 갔다.

정 교수 변호인 등에 따르면, 정 교수는 최근 병원에서 뇌경색과 뇌종양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전날(15일) 검찰에 팩스로 정 교수의 입원확인서를 제출했다. 이전까지 정 교수와 변호인은 검찰에 정 교수의 건강상태에 관해 언급한 적이 없다고 한다.

그러나 검찰은 이 확인서를 통해 뇌종양, 뇌경색 등 진단을 확정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진단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발행의사 성명, 의사 면허번호, 소속 의료기관 등 사항을 기재하게 돼 있는데, 정 교수 측이 제출한 확인서에는 병명은 기재돼 있지만 발행의사의 성명, 의사 면허번호, 소속 의료기관, 직인 부분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진료과는 정형외과로 돼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검찰은 정 교수 측에 입원확인서 발급기관과 발급 의사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통상 뇌종양 등 진단에 MRI 촬영영상 판독 등 과정을 거치는 점을 고려해 이와 같은 과정을 거쳤다면 관련 자료와 의사, 발급기관 등을 제출해달라고 문의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변호인 측에서 송부한 자료만으로는 언론에 보도된 것과 같은 뇌종양, 뇌경색 진단을 확정할 수 있을지 약간 의문"이라며 "조사 진행에는 별다른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kuko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