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4195 0972019101655644195 06 0602001 6.0.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related

"'아이돌학교' PD, 3000명 오디션 수시 전형이라고 해명"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아이돌학교 조작 / 사진=MBC 뉴스외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PD수첩' 조철영 PD가 '아이돌학교' PD와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MBC '2시 뉴스 외전'에서는 'PD수첩'의 조철영 PD가 출연해 '아이돌학교'와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앞서 15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아이돌학교'에 직접 출연했던 연습생 이해인이 출연해 "'아이돌학교'는 시작부터 조작이었다"고 폭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해인은 "처음에 오디션장에 가지 말라고 해서 준비를 안 하고 있었는데 촬영 전날 작가가 '가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내가 인지도가 있는 연습생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연습생들에게 3000명이 참가한 오디션을 어떻게 봤냐고 물으면, 오디션을 안 봤기에 아무도 대답을 못할 거다. 실제로 오디션을 본 3000명은 이용당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철영 PD는 "'아이돌학교' PD와 전화 통화를 했다"며 "학교 콘셉트이기 때문에 일반 전형과 수시 전형으로 나뉜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해당 프로그램 PD는 ' PD수첩'에서 문제 삼은 3000명 오디션은 일반 전형이고 수시 전형도 진행했다고 했다"고 밝혔다.

조 PD는 "그러나 취재 결과 3000명 오디션에서 뽑힌 사람은 1명이었다. 나머지 출연자는 수시 전형에서 선발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