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4823 0102019101655644823 04 04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네가 왜 거기서 나와?…수심 113m 호수서 낚인 야생 고양이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호수 한가운데서 난데없이 고양잇과 들짐승 ‘보브캣’이 잡혔다./사진=밥 헤리퍼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수 한가운데서 난데없이 고양잇과 들짐승이 잡혔다.

폭스뉴스 등은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몬태나주의 한 호수로 낚시를 나간 부자가 보브캣을 낚았다고 전했다.

보브캣은 북미산 야생고양이로 과거에는 미국 전역에서 살았지만 지금은 중서부에서만 드물게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몬태나주에서 가장 큰 호수인 플랫헤드호로 낚시를 나간 밥 헤리퍼드와 아들 브렛은 물속에서 파닥거리는 무언가를 발견했다.
서울신문

사진=밥 헤리퍼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고기인가 싶어 다가가 보니 다름 아닌 보브캣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었다. 보기 드문 광경에 넋이 빠진 두 사람은 서둘러 그물을 던져 보브캣을 끌어 올렸다.

밥은 “구조 당시 보브캣은 으르렁거리며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안전하게 호숫가로 데려가 풀어주었다”라면서 “결코 잊지 못할 장면”이라고 밝혔다. 또 "보브캣이 얼마나 오래 물속에 빠져 있었는지, 한참 동안 몸을 부들부들 떨었다"고 덧붙였다.





아무리 수영에 능숙한 보브캣이라지만 어떻게 최대 수심 113m에 달하는 대형 호수 한가운데에 있었는지에 대해 사람들은 한결같이 갸우뚱한 반응을 보였다.

현지언론은 구조된 보브캣이 포식자인 독수리에게 잡혀가다 물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측했다.

한편 당시 장면을 SNS에 공개한 밥은 이 지역에서 보브캣을 본 지 꽤 오래되었다면서 더 많은 야생 고양이가 서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