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8628 0722019101755678628 01 0101001 6.0.20-RELEASE 72 JTBC 53204111 true false false false 1571311560000 1571358739000 related

'윤석열' 앉혀놓고 입장 뒤바꾼 여야…"부끄럽다" 자성도

글자크기


[앵커]

윤석열 총장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문은 석 달 전과는 정반대였습니다. 인사청문회 때 윤석열 총장에게 날을 세웠던 한국당 의원들은 윤 총장이 '짠하다'고 까지 했고 석 달 전 윤 총장을 엄호했던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에는 질문에 날이 섰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정파적 이익에 따라서 검찰 수사에 대한 여야의 평가가 달라진다면서 부끄럽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 의원들은 주로 윤 총장을 응원했습니다.

수사 외압에 시달렸다며 울먹이며 말하기도 했습니다.

[정갑윤/자유한국당 의원 : 우리 총장께선 어렵고 힘들 때 많은 후배들이…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 이 말을 읽는 제가 목이 멥니다.]

[장제원/자유한국당 의원 : 오늘 (국감장인) 서초동으로 오면서 짠한 생각이 들더라고요. 총장님이 얼마나 힘들까?]

하지만 석 달 전,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 때는 정반대였습니다.

[김도읍/자유한국당 의원 법사위 간사 (7월 9일) : 윤석열 후보자를 비롯한 일련의 그룹이 형성돼 있는 검사들에 의해서는 공평무사한 검찰권 행사는 불가한 것이다…]

당시 윤 총장을 두둔했던 민주당은 이번에는 비판 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 반반의 지지를 받는 수사를 한다는 건 이건 좋은 일이 아닙니다. 그리고 뭔가 이 점에 대해서 우리가 돌아볼 일이 있다고 저는 생각을 해요.]

민주당 역시 석 달 전에는 정반대였습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의원 간사 (7월 9일) : 윤석열 후보자가 권력의 압력과 조직 이기주의에서 벗어나 국민과 헌법에 충실한 검찰을 이끌어나갈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습니다.]

한 의원은 이런 정치권이 부끄럽다고 했습니다.

[정성호/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파적 이익에 뭔가 좀 부합되면 검찰이 잘했다, 칭찬하고 찬양하고. 또 내 입맛에 안 맞으면 비방하고 비난하고…이게 정상적인가.]

(영상그래픽 : 김정은)

이승필 기자 , 박세준, 공영수, 박선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