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9613 0092019101855699613 04 0404001 6.0.16-HOTFIX 9 뉴시스 0

터키군, 쿠르드 공격에 백린탄 사용?…어린이 피폭환자 속출

글자크기

터키의 쿠르드 집중 공습 지역에서 환자 발생 보고돼

뉴시스

【서울=뉴시스】 터키군 또는 친터키 민병대가 쏜 백린탄에 피폭된 것으로 보이는 시리아 쿠르드 어린이가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 앉아 있는 모습. 쿠르드측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동영상을 캡처한 것이다. 쿠르드 측은 터키 측이 민간인에 백린탄을 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출처:더선> 2019.10.1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터키군 또는 친터키 시리아 민병대가 시리아 북부 쿠르드 지역을 공격하면서 국제법으로 민간에 사용이 금지된 백린탄(white phosphorus-loaded munitions)'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는 17일(현지시간) 쿠르드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터키의 공습이 집중되고 있는 국경도시 라스 알 아인에서 백린탄에 피폭됐을 때와 비슷한 부상을 입은 어린이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포린폴리시는 미국 행정부 고위관료도 이 사실을 확인해줬다고 밝혔다.

시리아민주평의회(SDC)의 바삼 사케르 대표와 SDC 보건부 공동장관인 라파린 하슨과 마날 메메드는 17일 성명을 발표해 "터키가 국제적으로 금지된 무기를 포함해 모든 종류의 무기들을 사용하고 있다. 우리 의료진은 민간인들을 대피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했다.

프랑스24에 따르면, 소셜미디어에는 시리아 하사케 주에서 한 의사가 백린탄에 의해 입은 화상을 입은 것으로 보이는 어린이들을 치료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게재되기도 했다.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쿠르드가 제기하고 있는 터키의 백린탄 사용 주장에 대해 알고 있으며, 소셜미디어에 환자들의 사진 등 증거가 올라오고 있는 것도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백린탄은 기폭하면 격렬한 화학반응을 일으키면서 연기를 내뿜으며 연소되는 소이탄이다. 인체에 닿으면 피부는 물론 뼈와 살을 녹이며 끈적하게 달라붙어서 왠만한 방법으론 절대로 꺼지지 않으면서 끔찍한 고통 속에 죽게 만들기 때문에 인간이 만들어낸 최악의 무기 중 하나로 꼽힌다.

백린탄은 제네바 협약에 따라 민간인 및 살상 용도로 사용이 금지되어 있고 연막용, 조명용으로 사용 범위가 제한되어 있다. 포린폴리시는 백린탄의 군사적 사용은 법적으로 금지돼있지 않다면서, 터키측이 의도적으로 민간인들에게 백린탄을 사용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영국 데일리메일, 더선, 더타임스 등도 쿠르드 측에서 터키의 백린탄 사용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