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9839 0352019101855699839 03 0301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related

쌩쌩 달렸을 뿐인데…전기차 자동 충전되는 도로 만든다

글자크기
국토부 ‘도로기술 개발전략안’

2021~2030년 추진계획 발표

빅데이터·인공지능·사물인터넷 등

첨단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한 도로 연구

미세먼지와 도로소음 흡수하는 기술도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가 도로를 고속으로 달리는 와중에 자동으로 충전된다? 상상에서나 가능했던 이런 미래 도로의 모습이 2030년 국내에서도 실현될 전망이다. 도로 바닥에 전기선을 깔아 이동하는 자동차에 무선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첨단 기술이 적용된다.

국토교통부는 18일 미래 도로를 위한 ‘도로기술 개발전략안(2021~2030년)’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해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도로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이미 미국과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도로의 수명을 늘리는 기술(장수명화)은 물론, 입체 도로망과 친환경 에너지생산 등 도로의 양·질적 성장을 위한 다양한 기술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국의 ‘교통을 넘어(Beyond Traffic) 2045’, 일본의 ‘인프라 장수명화 계획’(2014~2020년) 등이 대표적이다.

국토부는 이번 ‘도로기술 개발전략안’에서 4대 핵심 가치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추진할 중점추진 기술을 정했다. 4대 핵심 가치는 안전한 도로, 편리한 도로, 경제적 도로, 친환경 도로 등이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0% 감축,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을 목표로 설정했다. 도로 소음과 유해물질(미세먼지 등)도 각각 20%, 15%씩 줄일 방침이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표 달성을 위한 중점 추진기술은 100여개로 잡았다. 먼저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과 발광형 차선 개발에 나선다. 폭설과 폭우 시에도 차량 운전자가 차선을 인식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해준다. 도로 포장재에 오염물질 흡착과 자가분해 기술을 적용해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 운전자·보행자를 지키는 과제도 수행한다.

물체가 이동 중에도 무선 전기충전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해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으로 주행하면서도 무선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하는 내용도 들어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이 기술은 차량이 정지 상태이거나 저속 주행할 때 무선충전이 가능하도록 카이스트에서 연구 중인데, 고속 주행 시에도 무선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실 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디지털 트윈기술’도 적용한다. 실제와 같은 가상도로망을 구현한 뒤 사물인터넷 센서를 활용해 가상도로의 도로 상태를 표시한다. 이렇게 되면 사람이 직접 현장을 점검하지 않고 컴퓨터 앞에서 도로를 24시간 모니터링하는 게 가능하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재난이 잦은 도로를 찾아내고 태풍, 지진, 사고 등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보강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국토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는 우리 삶과 가장 밀접한 기반시설”이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 간 연계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